빅히트, 방시혁 의장 책임경영 체제 출범
빅히트, 방시혁 의장 책임경영 체제 출범
  • 이주환 기자
  • 승인 2020.05.1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 이사회 의장ㆍ단독 대표 체제…박지원 전 넥슨 대표 HQ CEO로 신임
왼쪽부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의장, 윤석준 글로벌 CEO, 박지원 HQ CEO.
왼쪽부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의장, 윤석준 글로벌 CEO, 박지원 HQ CEO.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주주총회를 갖고 방시혁 대표를 이사회 의장 및 단독 대표에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윤석준 글로벌 CEO와 박지원 HQ CEO 선임을 통한 새로운 리더십 체제를 알렸다.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은 최근 고속 성장하고 있는 빅히트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진행됐다. 복잡성이 증가하고 있는 엔터 산업의 대내외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책임경영을 강조하기 위한 첫 걸음이다.

방 의장은 앞으로 빅히트를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하게 된다. 핵심 사업 및 중요 사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의사 결정을 앞장서 이끌며, 프로듀서로서 빅히트 멀티 레이블의 음악 제작 및 크리에이티브 부분을 책임지고 리드한다.

앞서 사업부문을 이끌어 온 윤 글로벌 CEO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과 확대를 책임진다. 공연과 판권(IP), 플랫폼 사업 등 기존 업무 영역을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규모로 확대하며 성장을 주도할 예정이다.

빅히트는 이를 위해 최근 미국 서부에 빅히트아메리카를 설립했다. 윤 글로벌 CEO는 미국 법인을 기반으로 현지의 톱 클래스 기업과의 파트너십 및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쳐나가게 된다.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과 함께 신임 박 HQ CEO가 부임한다. 박 HQ CEO는 국내 조직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위한 체계적 경영을 책임지며, 내실을 강화하고 조직을 혁신하게 된다.

박 HQ CEO는 넥슨에서 오랜 기간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해 온 인물이다. 그간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빅히트의 기업 고도화와 조직 안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빅히트는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그동안 추구해 온 ‘엔터테인먼트 산업 혁신’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마쳤다”며 “새로운 리더십 아래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경영 구조를 바탕으로, 성공 공식을 글로벌 시장에 적용해 나감으로써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혁신하고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