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리모트 워크 '수요 오피스' 시범도입
NHN, 리모트 워크 '수요 오피스' 시범도입
  • 이주환 기자
  • 승인 2020.05.0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정상근무 체제 전환 이후 실험…매주 수요일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

NHN이 ‘리모트 워크’ 형태의 새로운 근무 방식을 실험한다.

NHN(대표 정우진)은 매주 수요일에 원하는 공간에서 일할 수 있는 ‘수요 오피스’를 시범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NHN은 74일간의 장기간 재택근무를 마치고 11일부터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이 가운데 정상근무 전환 후에도 일하는 방식의 실험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확산 직후인 2월 27일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전사 재택근무’를 발 빠르게 도입했다. 3월 중순부터는 주2회 자율적으로 출근하는 ‘완화된 재택근무’를 선보이며 새로운 근무 방식들을 실험해왔다.

특히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와 협업 플랫폼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로 인한 스마트 워크 환경이 구축돼 다양한 시도가 가능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임직원 대상 자체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88%가 그 동안의 재택근무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7%는 사무실에서 일할 때보다 집중력과 업무 속도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이에따라 13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마다 집, 카페, 공유오피스 등 원하는 장소에서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수요 오피스’를 시행할 방침이다.우선 NHN을 비롯해 NHN페이코, NHN빅풋, NHN픽셀큐브, NHN스타피쉬 법인의 1300여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다.

리모트 워크 체제의 효율 및 생산성 증대 효과를 면밀히 점검한 후 전 계열사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NHN 측은 “급변하는 IT 환경에서 NHN에 가장 잘 맞는 근무 방식이 무엇인지 찾기 위한 시도”라며 “매주 수요일은 NHN 임직원이 스스로 업무를 계획하고, 생각을 정리하거나 발상을 전환할 수 있는 창의적인 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