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라 한빛 대표 주총서 재선임... "지속해서 변화 추진할 것"
김유라 한빛 대표 주총서 재선임... "지속해서 변화 추진할 것"
  • 신태웅 기자
  • 승인 2020.03.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

한빛소프트는 27일 오전 서울 금천구 제이플라츠 3층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 선임 건, 사외이사 선임 건, 정관 일부 변경 건 등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김유라 사장을 대표이사로, 김영만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이승현 경영지원실장을 사내이사로, 작곡·작사가 김창대 씨를 사외이사로 각각 신규 선임했다. 또 이사 보수 한도를 전년 대비 동결했다.

주총에서는 아울러 법적 의무사항인 전자증권제도를 정관에 반영했다. 전자증권제도는 실물증권 발행 없이 전자적 방법으로 증권을 등록 및 발행하고 전산 장부상에서 증권 양도, 권리행사 등이 이뤄지도록 하는 제도다.

김유라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지속해서 변화를 추진하겠다"며 "게임뿐만 아니라 드론, 교육, 헬스케어 등 다각도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조만간 그 결실을 주주 여러분께 보여 드리기 위하여 전임직원이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빛소프트는 지난해 매출 435억 4000만 원을 달성, 201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6년 김유라 대표 취임 이후 매년 성장세를 지속해왔다.

올해 이 회사는 대표 판권(IP)인 오디션을 활용한 ‘퍼즐오디션’을 필두로 최근 프리미엄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삼국지난무’ 출시를 위한 마지막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모바일 MMORPG와 PC·콘솔용 대작 TPS도 연내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