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신작의 저주'에서 벗어났다
엔씨, '신작의 저주'에서 벗어났다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9.12.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거래일 연속 상승ㆍ전고점 빠르게 회복 중…'리니지2M' 흥행 질주 효과

‘리니지2M’ 출시 이후 하락세를 보였던 엔씨소프트 주가가 최근 오름세를 거듭하고 있다. 새 작품 출시 이후 내림세를 보이는 이른바 '신작의 저주'를 빠르게 해소한 이 회사 주가 향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9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0.74%(4000원) 하락한 53만 500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후 오전 중 54만 2000원까지 오른 후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이 회사 주가는 지난 6일 7% 이상 급등, 투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근 이 회사의 주가는 오름세를 거듭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지난 4일 3% 상승으로 50만원대를 회복한 이 회사 주가는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 왔다. 앞서 이 회사 주가(25일 53만 5000원)는 ‘리니지2M’ 이후 하락세를 거듭해 왔으나 이를 6거래일 만에 해소하고 기존 고점 가격을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이 회사의 전작 ‘리니지M’ 출시 당시보다 빠른 가격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17년 6월 19일 40만 7500원을 기록한 이 회사 주가는 ‘리니지M’ 출시 이후 전반적인 하락세를 거듭하던 13거래일 만에 기존 가격을 회복했고 같은 해 9월 들어서야 본격적인 반등을 보였다.

최근 3개월간 엔씨소프트 주가 변동 현황
최근 3개월간 엔씨소프트 주가 변동 현황

현재 이 회사 공매도 비중 역시 대폭 감소한 상황이다. 지난달 27일부터 3일까지 5거래일 중 이 회사의 평균 공매도 비중은 18.69%를 기록했다. 그러나 4일부터 6일까지 3거래일 간 공매도 비중은 9.53%로 대폭 감소했다. 공매도는 주식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해당 회사의 주가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기관이나 외국인이 차익을 노려 행사하는 주문 기법이다. 공매도 변동 비중만 살펴볼 경우 더 이상 큰 폭의 하락 가능성은 낮게 여겨지는 것이다.

이 같은 변동은 ‘리니지2M’ 흥행에 기인한 바가 크다는 분석이다. 이 작품의 경우 출시 닷새 만에 구글 플레이 1위에 올라 현재 이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흥행은 ‘리니지M’과 ‘리니지2’와의 유저분산(카니발리제이션) 없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더욱 크게 평가된다. 기존 작품들의 안정적인 성과에 신작의 새로운 흥행이 더해진 것.

업계에서는 ‘리니지2M’의 흥행이 이 회사 주가와 실적 등에 빠르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이 작품이 이달 한달 동안만 1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목표주가의 경우 다수의 증권업체가 70만원대를 거론했으며 보수적인 곳을 포함해도 지난 6일 기준 68만 7143원에 이른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