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지스타 기간 '지포스 게이밍 존' 운영
엔비디아, 지스타 기간 '지포스 게이밍 존' 운영
  • 정태유 기자
  • 승인 2019.11.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는 11일 지스타를 맞아 14일과 15일 이틀간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부산관광공사 아르피나에서 ‘RTX On’을 테마로 '지포스 게이밍 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포스 게이밍 존에서는 RTX 레이 트레이싱을 기반으로 조명과 그림자의 정확도를 향상해 몰입감이 높은 비주얼을 구현한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를 플레이 해볼 수 있다. 레이 트레이싱이 적용된 전 게임인 마인크래프트도 프라이빗 세션을 통해 국내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또 엔비디아 스튜디오도 만나볼 수 있다. 전문 SDK와 전용 스튜디오 드라이버로 구성된 엔비디아 스튜디오 스택과 RTX GPU가 탑재돼있다. 콘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고급 인공지능(AI) 및 초고해상도 비디오 편집 기능을 제공한다.

지포스 나우도 운영될 계획이다. 로컬 디바이스를 대신해 프로세싱과 렌더링은 서버급 GPU에서, 모든 다운로드, 패치 및 업데이트는 클라우드에서 처리하는 시스템이다. 성능이 부족하거나 호환 불가능한 하드웨어를 고성능 게이밍 장비로 탈바꿈시킬 가능성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엔비디아는 PC방 업그레이드 세미나, 지포스 게이머 나이트, 크리에이터 라이브 스트리밍, 럭키드로우 등 다양한 부대 행사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더게임스 정태유 기자 jungtu@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