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댑,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도전
플레이댑,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도전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9.1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립토도저·도저버드 등 게임 간 연동 공개...아이템 거래 지원 확대

플레이댑이 블록체인 기술을 장착한 게임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선다.

플레이댑(대표 브라이언초이)은 1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 메리골드홀에서 간담회를 갖고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 플랫폼 ‘플레이댑’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플레이댑’은 블록체인 게임에 특화된 서비스 플랫폼이다. 이 회사는 이를 통해 블록체인 공공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바탕으로 개발된 댑(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 DApp) 게임을 서비스하고 게임 간 자유로운 아이템 활용 및 거래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게임 간 아이템 연동을 시작으로 유저 간 자유로운 아이템 거래(C2C 마켓 플레이스), PvP 토너먼트, 랭킹 등 다양한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기존 게임 개발자들이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에 쉽게 참여하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어갈 수 있도록 ‘플레이댑’ 개발자 도구(SDK)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현장에서는 플레이댑 측에서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이더리움 기반 댑 게임 ‘크립토도저’와 ‘도저버드’가 서로 아이템 연동을 어떤 방식으로 구현했는지 실사용 사례가 공개됐다.

플레이댑 서비스를 이용하면 A게임 크립토도저를 플레이해서 획득한 캐릭터를 B게임 도저버드에 불러와 사용할 수 있다. 또 반대로 B게임 플레이를 통해 얻은 열쇠 아이템은 다시 A게임에서 수집한 보석함을 여는데 활용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크립토도저와 도저버드 간 아이템은 연동은 시작에 불과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추후 버전 업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를 통해 다양한 게임을 넘나들며 아이템을 활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플레이댑은 또 블록체인 게임 산업의 성장 가능성과 아이템 거래 시장의 성장세와 규모에 주목하고 있다. 대표적인 블록체인 기술인 'NFT'를 접목하면 기존 게임 아이템을 토큰화한 디지털 자산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를 다른 유저와 실제 시장에서 거래하게 되면서 자산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 회사는 플랫폼의 보다 대중화된 서비스를 진행하기 위해 일반 유저들도 게임을 바로 플레이할 수 있는 ‘게스트 모드’를 지원한다. 또 페이팔 등 기존 PG 결제 시스템을 동시 사용키로 했다. 이더리움 보유자에 유저를 한정하지 않고 일반인들도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저변을 넓히는 조화로운 혁신을 지향하고 있다는 것.

최성원 플레이댑 전략 총괄은 “새로운 인프라가 만들어질 때 신시장을 주도한 산업은 바로 게임”이라면서 “블록체인 시장에서도 게임 업체들이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그는 또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를 통해 새 시장을 개척하고 업계에 뉴패러다임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PC온라인, 모바일에서 블록체인으로 메인 스트림의 중심이 바뀔 것이며 블록체인 기술을 장착한 게임 콘텐츠가 대형 게임사 중심으로 양극화된 국내외 게임 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어 줄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아직 블록체인 게임 관련 규정이 없는데다가 PC온라인 및 웹게임 서비스는 ‘사전심의제’로 인해 서비스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신 ‘자율심의제’인 모바일의 경우 카카오 클레이튼과 같은 플랫폼에 탑재를 통해 서비스를 추진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클레이튼과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유저들을 위해 모바일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