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주순위] PC방 론칭 '레인보우식스 시즈' 강세
[8월1주순위] PC방 론칭 '레인보우식스 시즈' 강세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8.0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니지2 레볼루션' 2위 탈환
레인보우식스 시즈
레인보우식스 시즈

네오위즈는 최근 ‘레인보우식스 시즈’에 대한 PC방 서비스를 시작했다. 1주일 간 공개 서비스(OBT)부터 PC방에서 누구나 접속할 수 있도록 한데 이어 지난 1일 정식 론칭으로 본격 공세를 펼쳐 순위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 작품의 개발 및 유통 업체인 유비소프트가 한국에서의 첫 단독 게임쇼 ‘유비데이코리아’를 개최한 것도 맞물려 인기 상승세에 보탬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행사에서는 e스포츠 대회 ‘2019 레인보우식스 시즈 코리아컵 하프이어 파이널’이 열려 팬층의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8월 첫쨋주 PC방 순위는 중하위권에서의 큰 폭으로 순위가 상승하며 기세를 이어가는 사례가 잇따라 등장했다. 또 기존 인기작의 약세로 인한 경쟁 구도의 변동 조짐이 나타나기도 했다.

상위권에서는 ‘리그오브레전드’가 53주 연속 선두를 지켜나가는데 성공했다. ‘패스 오브 엑자일’이 두 계단 하락한 10위로 하락세를 보이는 한주였다.

중위권에서는 ‘레인보우식스 시즈’가 4계단 상승한 15위를 기록하는 등 PC방 서비스 본격화한 이후 강세를 이어갔다. ‘디아블로3’는 3계단 하락한 20위를 기록하는 등 힘이 빠지는 모습이 나타났다.

하위권에서는 ‘DK온라인’이 19계단 상승한 34위를 차지하는 등 성장에 특화된 하이퍼서버 오픈 이후 급등세를 이어갔다. ‘소울워커’도 21계단 오른 48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모바일게임 순위를 보면, 화제작 ‘로한M’의 약세로 인해 모처럼 선두권 추격 구도가 달라지는 한주였다. ‘로한M’의 순위 하락과 맞물려 ‘리니지2 레볼루션’이 반등세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구글 플레이에서는 ‘리니지M’이 선두를 지킨 반면 한 달여간 순위를 이어온 ‘로한M’이 3위로 밀려났다. 대신 ‘리니지2 레볼루션’이 3계단 상승한 2위를 차지하며 다시금 ‘리니지’ 시리즈의 시대가 연출됐다.

‘랑그릿사’는 전주와 동일한 4위를 유지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이 전주 대비 두 계단 상승한 5위로 반등세를 보였다.

‘라플라스M’이 두 계단 상승한 6위를 차지하며 강세를 기록했다. 반면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 7위로 힘이 빠졌다.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가 한 계단 상승한 8위로 오름세를 보였다. 또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가 9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하는 등 넷마블의 라인업이 차림표를 달리하긴 했으나 순위권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리니지M’이 한주 만에 선두를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또 ‘리니지2 레볼루션’이 2위로 강세를 보이는 등 구글과 마찬가지로 ‘리니지’ 판권(IP)의 강세가 다시금 이어졌다.

원스토어에서는 ‘로한M’이 3주 연속 1위를 이어갔다. 또 ‘피파온라인4M’까지 2위를 유지하며 선두권 순위의 고착화 현상이 나타났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