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이변은 없었다
LCK 승강전, 이변은 없었다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04.1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경기 LCK 강등 방어팀 모두 승리, 리그 변동 없을 듯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의 ‘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 대회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승강전’ 첫 경기가 16일 종각 롤 파크에서 진행됐다. 이날 열린 두 경기는 모두 LCK 강등 방어전 팀의 승리로 끝났다.

이날 경기는 강등 방어로 참여한 ‘kt롤스터’와 ‘진에어 그링윙스’, 승격전 승격 도전으로 참여한 ‘ES 샤크스’와 ‘VSG’의 대결로 이뤄졌다. 대결 구도는 챌린저스(CK)팀 지명권이 있는 LCK 9위 kt롤스터가 VSG를 지명하면서 kt롤스터와 VSG, 진에어와 샤크스의 대결로 펼쳐졌다.

1경기는 kt롤스터와 VSG의 경기로 시작했다. 팬들은 LCK에서 보여준 kt롤스터의 불안한 모습으로 인해 작년 LCK 우승팀임에도 불구하고 쉽사리 승자를 예측하지 못했다. 1경기 1세트는 kt롤스터가 개인 기량 위주의 픽을 가져가고 VSG는 단단한 군중제어(CC)조합을 가져갔다. 초반 두 번째 용 앞 한타 전까지 VSG가 우세한 경기가 이뤄졌으나 kt롤스터가 한타 대승 후 그 여파를 경기 내내 가져가며 경기를 끝냈다. VSG의 준비성과 불안한 후반 운영, kt롤스터의 불분명한 초반 운영과 안정적인 후반 운영이 모두 나타났다. 후반의 압도적인 한타 싸움은 해설진이 ‘이게 체급 차이다’라고 할 만큼 큰 격차를 보여줬다.

2세트는 큰 이변 없이 무난한 조합으로 경기가 이뤄졌다. 초반 kt롤스터의 탑 라이너 스맵 선수가 2번 갱킹을 당하면서 다시 한번 초반 흐름은 VSG가 가져가는 듯했으나 소규모 및 한타 싸움 이득을 계속해서 kt롤스터가 챙겨갔다. 결국 경기 시작 29분경 미드 한타에서 대패하며 2세트 역시 kt롤스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해설진은 ‘모든 라인이 돌아가면서 캐리해줬다’며 kt롤스터의 안정적인 한타 싸움에 높은 점수를 줬다.

2경기는 진에어와 샤크스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팀은 강점이 극명하게 갈리는 팀으로 진에어는 탑과 바텀 라인과 한타 싸움을, 샤크스는 미드와 운영 싸움을 강점으로 가지고 있는 팀이다. 때문에 팬들 사이에선 경기 양상이 물고 물리는 싸움이 진행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앗다. 1세트는 초반 운영이 샤크스에 유리하게 이뤄졌음에도 전령 앞 한타에서 진에어가 높은 전투력을 발휘해 이기면서 기세를 잡았다. 이후 계속되는 난전을 진에어가 승리하며 1만골드가 넘는 글로벌 골드 차이로 진에어가 승리했다.

2세트는 샤크스에서 ‘갱플랭크’ 진에어에서 ‘카서스’가 나오면서 LCK에서 보기 힘들었던 대결이 이뤄졌다. 초반 주고받는 난전이 지속되다가 진에어에 카서스가 있음에도 무리한 한타를 시도하는 샤크스가 손해를 계속 보면서 경기는 진에어의 승리로 끝났다. 해설진은 "이길 자격이 있는 경기력이였다"며 진에어의 계속되는 한타에서 발휘된 힘을 높이 평가했다.

해설진은 이날 이뤄진 LCK 승강전 1일차 경기에 대해 "LCK 리그와 CK 리그의 격차를 보여준 날이었다"고 평가했다. 팬들 사이에서 ‘올라갈 팀은 이미 올라갔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만큼 지난 시즌 ‘그리핀’, ‘샌드박스’ 등 새로운 팀들이 LCK에 진출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예측이 많아지고 있다.

팬들은 "이번 승강전은 설레발이나 썰이 없어서 예상했었다", "운영으로 밀리면 몰랐을 텐데 운영으로도 지는 걸 보니 결과는 정해진 듯"이라며 승강전 경기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