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어깨동무문고' 전시회 개최
넷마블문화재단, '어깨동무문고' 전시회 개최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4.1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11일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어깨동무 문고’ 전시회를 조망하는  ‘다름을 이해하는 모두의 동화전’을 개최했다.

재단은 이날 행사를 통해 '어깨동무 문고'의 지난 활동과 앞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 자세히 밝혔다. 또 성영란 작가의 ‘혜영이’를 비롯해 명형인의 ‘클라라를 찾아온 몬스터’ 시리즈 세 작품을 포함한 4권의 신작을 소개했다.

‘어깨동무 문고’는 지난 2014년부터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와 공동으로, 장애 인권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위한 동화책 발간 및 이를 통한 교육을 진행하는 사회 활동의 일환으로 열려왔다. 그동안 초등학교 및 공공기관 등 3712개소를 대상으로 1만 2400권의 동화책이 전달되기도 했다.

재단은 이 같은 활동에 대한 효과 검증 연구도 진행했는데,  연구결과, 79%에 가까운 아동들이 장애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음은 물론, 82%의 응답자들이 동화책을 활용한 교육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은 올해 동화책을 전달하는 방식에서 이를 시중에 판매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온오프라인 서점을 통해 판매를 시작하고 수익금 전액에 대해서는 기부키로 한 것이다.

서장원 넷마블문화재단 대표는 “올해는 온오프라인 서점 판매를 통한 저변 확대를 꾀하는 노력 뿐만 아니라 동화책의 주제 역시 장애인 그리고 사회적 약자로 넓혀가는 등 보다 포괄적인 사회적 가치를 다루려는 데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동화전'는 오는 22일까지 열리게 되며, ‘가까이서보기, 멀리서보기’(2014) ‘한이네 마을에 큰 일이 생겼어요’(2015) ‘황금깃털 앵무새를 찾아서’(2016) ‘똥! 똥! 똥!’(2017) ‘빨간사자 아저씨’(2019) ‘조금 특별한 내 친구’(2019) 등 2014년부터 2019년까지 발행한 총 6권의 동화책과 이번 전시회를 통해 처음 공개하는 4개작품 등 총 10개 작품의 원화 및 아트프린팅을 감상할 수 있다고 재단측은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