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취임, 게임계 기대감 높아
박양우 장관 취임, 게임계 기대감 높아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4.06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양우 신임 문화체육관관부 장관이 임명장을 받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박 장관이 게임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친밀한 행보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업계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박 장관은 지난 1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며 검증을 마쳤으며,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안을 재가함에 따라 문화부를 이끌게 됐다. 그는 취임식에서 “공직을 떠난 지 11년 1개월 만에 문화부에 돌아와 감개무량하다”며 “장관으로 금의환향했다는 기쁨보다 앞에 놓인 책임감으로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문화, 체육, 관광 분야가 경제 활성화의 지렛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지난 5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문화의 사회, 경제적 역할이 더욱 중요한 시기에 문체부 장관으로 일할 수 있도록 소중한 기회를 주신 의원님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이 박 장관이 공식적으로 임기를 시작함에 따라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그가 게임업계의 규제 개선 및 진흥책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게임업계의 기대감이 크다. 

박 장관은 2006~2008년 문화부 차관을 비롯해 문화산업국장, 콘텐츠산업실장 등을 지냈다. 특히 2009년에는 게임산업협회장에 추대되기도 했으나 개인 사정으로 고사할 정도로 게임계와 긴밀한 관계를 가져왔다는 것.

앞서 어뮤즈먼트산업협회는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지의사를 나타내기도 했다. 박 장관 역시 인사청문회에서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 질병코드 분류’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당시 “게임 산업에 대해 국민들이 오해를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게임에는 부작용도 있지만, 긍정적인 면도 굉장히 많이 있다면서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인정하는 것에 개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박 장관이 문화부 수장 자리에 오르게 됨에 따라 게임업계의 긍정적인 변화가 예측되고 있다. 그가 또 e스포츠진흥원 설립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는 점에서 해당 분야에서의 육성 및 진흥책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관측된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셧다운제를 비롯한 과도한 규제 역시 주무부처 간 협의를 거쳐 실정에 맞게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기도 했다. 온라인게임 결제 한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것이다.

그는 또 교육부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의를 통해 게임을 미래 교육도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 같이 전반적으로 개선 및 진흥에 대한 의지를 나타냄에 따라 게임업계가 반기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박 장관이 CJENM 사외이사를 맡아 영화계의 반발을 사왔다는 것은 우려가 되고 있다. 이 같은 여론으로 인해 향후 정책 수립 및 추진에 있어 제동이 걸리거나 무게 중심이 흔들리게 될지도 모른다는 반응도 없지 않다.

그러나 박 장관이 지속적으로 게임업계에 대한 소신 발언 행보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게임업계기대에 부응하는 변화를 가져올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