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비서 신형 쏘나타에 첫 적용
카카오 AI비서 신형 쏘나타에 첫 적용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03.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는 21일 현대자동차에서 선보이는 신형 쏘나타에 자사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카카오 i’ 기술을 탑재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와 카카오는 지난 2017년 초부터 스마트 스피커인 ‘카카오미니’의 다양한 기능을 차량 안에서도 순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차량 내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이용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국내에서 신형 쏘나타가 처음이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뉴스 브리핑 ▲날씨 ▲영화 및 TV 정보 ▲주가 정보 ▲일반상식 ▲어학/백과사전 ▲스포츠 경기 ▲실시간 검색어 순위 ▲외국어 번역 ▲환율 ▲오늘의 운세 ▲자연어 길안내 등 10여 가지 이상이다. 운전석의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르고 “지금 핫한 뉴스 들려줘”, “내일 날씨 어때?” 등을 물으면 AI비서가 해당 답변을 찾아 말해주는 식이다.

음성 명령을 통해 차량 내 공조장치 제어도 가능해졌다. 에어컨, 히터, 바람 방향 등을 음성으로 조절할 수 있다.

카카오 김병학 AI 랩 총괄 부사장은 “신형 쏘나타에 탑재된 서비스는 현대차와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만들어낸 첫 성과이자, 카카오 AI기술 개발의 장기적지향점”이라며, “주행 중 제약이 있는 차량 내 환경에서의 혁신을 위해 자동차 영역 내 머신 러닝 기반의 AI 기술 개발과 활용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