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엔케이히터, 770억원 규모 사업 수주
제이엔케이히터, 770억원 규모 사업 수주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3.1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엔케이히터(대표 김방희)는 충남 대산 소재 현대케미칼로부터 새로운 석유화학공장에 설치할 700억원 규모의 열분해가열로 6기에 대한 발주의향서(LOI)를 전달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제이엔케이히터는 또 이날 현대오일뱅크로부터도 약 70억원대 규모의 중질유탈황시설(ARDS)공정용 산업용가열로 2기에 대한 LOI도 접수 받았다. 이를 통해 모두 770억원 규모에 달하는 사업 수주를 성사시켰다는 것.

이번 수주 규모는 지난해 매출 1146억원의 약 69%에 해당한다. 또 이를 포함한 누적 수주액은 828억원에 이르러 올해 수주목표액 1200억원의 69%를 달성했다는 것. 지금까지 수주 진행상황으로 볼 때 사상 최대 수주 및 실적 달성이 예상된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번 수주 업체들과 공급할 가열로에 대한 세부사항을 협의한 후 이른 시일 내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현대케미칼로부터 발주의향서를 받은 열분해가열로는 석유화학공장 건설공사인 ‘중질유·나프타 분해시설(HPC) 프로젝트’에 들어가는 핵심설비다. 연산 에틸렌 82만 1000톤 및 프로필렌 41만 6000톤 규모로 추진, 2021년 1월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미국 KBR테크놀로지의 기술을 전수 설계 및 제작해 열분해가열로를 납품할 예정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KBR의 공식 승인 협력업체로 지난 2017년 울산 소재 대한유화 에틸렌 증설공사의 열분해가열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바 있다.

또 현대오일뱅크로부터 발주의향서를 받은 산업용가열로는 ‘HDO개선프로젝트’로 추진하는 수첨분해시설(HOU) 공장 증설에 따라 추가 설치되는 설비다. 앞서 현대오일뱅크의 HOU공장에 설치된 산업용가열로도 제이엔케이히터가 공급했다.

해당 공장 증설 사업에 들어가는 산업용가열로의 기본설계는 네덜란드 쉘글로벌이 맡는다. 내년 4월 납품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