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 지난해 매출 366억원...전년比 108%↑
데브, 지난해 매출 366억원...전년比 108%↑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2.1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브시스터즈(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11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08% 증가한 366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은 114억원으로 전년대비 20%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22% 늘어 195억원을 기록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지난해 주요작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매출 증가를 이끌어냈다. 그러나 지분법 손익 반영, 투자자산 손상 인식 등 영업 외 비용의 일시적 증가에 따라 당기순손실의 적자폭이 확대됐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3억원 증가한 10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을 줄였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