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내 가상화폐 도입 잇따라…잘 될까?
게임 내 가상화폐 도입 잇따라…잘 될까?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8.05.1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빛 '브릴라이트' 등 새로운 시도 나서…활성화에는 시간 걸릴 전망
최근 게임과 가상화폐를 결합하려는 시도가 잇따르고 있지만 활성화에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최근 게임과 가상화폐를 결합하려는 시도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중소업체들이어서 활성화에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빛소프트, 플레로게임즈, 라이브플렉스 등 게임업체들이 서비스 중인 작품의 결제수단으로 가상화폐를 도입하고 있다. 그동안 게임과 가상화폐(블록체인) 기술 결합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전망됐던 만큼, 실제 성과와 향후 시장 확대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플레로게임즈(대표 이호대)는 모바일 게임 ‘유나의 옷장’에 이더리움 기반 가상화폐 픽시코인을 도입했다. 픽시코인은 작품 플레이를 통해 획득할 수 있고, 획득한 코인은 고급 재화로 사용이 가능하며, 자산 자체로도 가치를 지니게 된다.

이 회사는 작품 내 가상화페 도입을 통해 유저간 거래 장려를 꾀한다는 계획이며, 이 작품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에브리타운’ 여신의키스’ ‘어비스리움’ 등의 작품에도 점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한빛소프트(대표 김유라)는 최근 게임과 자산을 연결하는 ‘브릴라이트 플랫폼’과 이를 기반으로 한 ‘브릴라이트 코인’을 공개했다. 브릴라이트를 통해 유저는 게임 자산을 안전하게 저장하고 이동시킬 수 있으며, 중개자나 수수료 없이 거래 등이 가능하다. 또한 브릴라이트 플랫폼에 참여하는 게임을 즐기는 것만으로 브릴라이트 코인을 적립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동일 작품은 다른 작품과의 게임 재화 거래도 할 수 있다.

특히 브릴라이트 코인의 경우 프리세일 나흘 만에 소프트캡 1000만 달러(한화 약 108억원)를 달성하는 등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고, 브릴라이트 플랫폼에 이 회사뿐만 아니라 미탭스플러스, 네시삼십삼분, 아이엠씨게임즈, 나인유 등 국내외 20여개 업체가 참여해 시장 영향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라이브플레스(대표 김병진)도 앞서 ‘노블레스M’을 출시하며, 향후 이 작품의 글로벌 서비스에 가상화폐 비트지코인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 일각에서는 가상화폐를 작품 내 결제수단 및 보상으로 지급하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향후 게임과 가상화폐의 결합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가상화폐 도입을 통해 작품 내 유저 간 거래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장 점유율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대기업들의 참여가 이뤄지지 않아 활발한 움직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작품 내 가상화폐 도입을 통해 안전하고 수수료가 필요 없는 거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당초 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모바일 게임 중 1대 1 유저 거래를 지원하는 작품들이 많지 않다는 것이다. 아울러 가상화폐의 경우 변동성이 심하다는 점도 우려된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게임과 가상화폐를 결합하려는 시도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이를 통해 실제 성과를 보이고 있는 업체는 없지만, 향후 사업모델로서의 성과가 입증된다면 시장 전반에 빠르게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