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리니지M’, 온라인 ‘리니지’와 결별”
“오늘부터 ’리니지M’, 온라인 ‘리니지’와 결별”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8.05.1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 =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오늘부터 온라인 게임 ‘리니지’와 모바일 게임 ‘리니지M’이 결별한다고 말씀 드리겠습니다. 당초 ‘리니지M’의 경우 온라인 게임 ‘리니지’와 언제든지 합쳐질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그러나 ‘리니지M’이 이 작품만의 독자적인 길을 걸어갈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이 들었습니다.”

15일 서울 더 라움에서 열린 ‘리니지M’ 서비스 1주년 간담회에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은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 대해 ‘리니지M’의 1주년 성과가 아니라, 이 작품이 새롭게 시작되는 첫 해임을 설명코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1년전 이 작품 출시 당시를 회고하며, 뜨거운 사랑과 많은 사건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서비스 과정에서 ‘리니지M’만으로 재탄생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작에 없던 신규 클래스를 시작으로 이 작품의 길을 걸어나겠다. 또 새로운 엔진에 의해서 ‘리니지’ 그래픽의 끝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이 작품의 정체성을 유지한 채 더욱 화려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사장은 이 작품이 몇몇 국가를 벗어나 글로벌시장에 도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이 작품의 월드 와이드 버전을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적극적인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리니지M’만의 오리지널리티로 새로운 항해를 시작코자 한다"면서 "설레임 속에서 개발을 하고 있으며, 많은 유저들의 사랑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