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중소형 게임주 관심 필요
상반기 중소형 게임주 관심 필요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8.03.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작 출시와 규제완화 효과, 판권(IP) 라이선스 매출 증가 등이 예상되는 중소형업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12일 삼성증권은 산업분석 보고서를 통해 미드코어나 어드밴스 등 차기 장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상반기까지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릴 만한 중소형 게임주들로 NHN엔터테인먼트, 위메이드, 컴투스, 네오위즈 등을 꼽았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리니지’ IP 활용 작품 이후 모바일 게임 시장은 MMORPG 장르가 주도했고 올해에도 해당 장르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중국 시장의 경우 MMORPG의 인기가 다소 누그러지며 미드코어·어드밴스 캐주얼 장르가 부각되고 있다면서, 국내 시장도 MMO 장르 피로도 누적에 의한 장르의 세대 교체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모바일 게임 시장의 IP의존 현상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시장의 IP 의존도가 높아지는 한 유명 게임 IP 보유 기업들의 가치 역시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뿐만 아니라 ‘닌텐도 스위치’의 흥행으로 국내 콘솔 시장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며, 콘솔 플랫폼의 진출 환경이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콘솔 시장으로의 진출은 성장을 위한 신시장이 필요한 국내 게임 개발업체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됐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