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빅3 기업의 작년 실적을 보면서
[사설] 빅3 기업의 작년 실적을 보면서
  • 더게임스
  • 승인 2018.02.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게임즈, 엔씨소프트, 넥슨 등 이른바 빅3 게임업체들의 작년 매출 총액이 약  6조5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넷마블과 넥슨은 2조원을 넘어섰고, 엔씨소프트도 1조7500억원에 달해  2조원 클럽 가입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이들 업체가 이 같은 어닝서프라이즈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모바일게임시장의 폭발적인 성장과 함께 이들이 내놓은 작품들이 시장을 석권했기 때문이다.

넷마블게임즈는 2016년 12월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 한 작품으로 무려 1조원을 넘게 벌어 들였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6월 출시한 ‘리니지M’ 한 작품으로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달성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넥슨은 온라인게임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긴 하지만, 모바일게임 매출 비중이 계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곧 온라인과 모바일의 매출 비중이 역전될 것으로 전망된다.

게임의 주류가 모바일로 바뀐 모습이다. 이에따라 시장 구조도 과거와 달리 많이 바뀌었다. 피처폰이 주로 사용되던 과거에는 수십개 업체들이 파이를 골고루 나눌 수 있었다. 시장 규모가 약 2000억원대에 그치던 시절이다.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수요 환경이 바뀌면서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기 시작했고, 대기업들이 수요를 이끄는 판으로 들어서게 됐다.

여기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내수시장이 지금처럼 지속적으로 성장하지는 않을 것이란 점이다. 이에대해 업계 전문가들 역시, 대부분 동의하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이제는 글로벌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할 때라는 것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국내업체들이 보여준 성공작들 대부분은  국내 유저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판권(IP) 활용 작품들 뿐이다. 대표적인 것이 ‘리니지’와 ‘뮤’ IP 등이다. 이같은 게임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쉽게 먹힐 수 있을 것이란 기대는 너무 안이한 판단이다. 기가막히게도 맞아떨어진 것이지 더도 덜도 아니다. 이를 역설적으로 해석하면 창작보다는 저작권 활용에만 매달려 왔다고도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답은 명확하다. 지금의 성공에 안주해서는 안된다는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새로운 게임 개발에 눈을 돌리는 한편 시장을 다각화해 나가야 할 것이란 점이다. 특히 빅3 기업에 당부하고 싶다. 내수도 중요하지만 글로벌 유통망 개척에 힘을 보태 달라는 것이다. 그런 노력이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들에 대한 사회 환원책의 일환이라고 믿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146 이앤씨드림타워 808호
  • 대표전화 : 02-2628-0114
  • 팩스 : 02-2628-0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억
  • 회사명 : (주)더게임스미디어
  • 제호 : 더게임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507
  • 등록일 : 2004-03-09
  • 발행일 : 2004-03-09
  • 발행인 : 모인
  • 편집인 : 모인
  • 더게임스에 게재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 보호조치에 따라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tgon@thegames.co.kr
  • Copyright © 2018 더게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ga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