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누적된 1천개 몬스터 빵빵
3년간 누적된 1천개 몬스터 빵빵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8.02.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강추게임] 서머너즈워…새 시즌 도입, 치열한 경쟁 모드로

컴투스의 모바일 RPG ‘서머너즈 : 천공의 아레나는 지난 2014 4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상위권의 매출순위를 지속하며, 명실상부한 이 회사의 대표작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서비스가 지속되며 누적된 콘텐츠양은 여타 RPG들과 비교하기 힘들 정도이다.

 

이 작품은 개성 넘치는 몬스터들을 이용해 자신만의 덱을 구성하고, 전략을 사용해 전투를 펼치는 게임이다. 또한 이 작품은 출시된지 3년이 지났음에도, 충분히 유저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만한 풀3D의 높은 그래픽과 화려한 이펙트를 갖추고 있다.

 

이 작품은 그간 서비스를 지속하며 누적된 시간이 진정한 강점이라 할 수 있다. 실제 이 작품에 등장하는 몬스터는 1000여개에 달하는데, 여타 RPG와 비교해도 최소 3배 이상, 많게는 10배 이상을 보유한 것이다. 이러한 방대한 콘텐츠는 캐릭터 성장 및 육성이라는 재미를 극대화하는데 크게 기여한다.

 

또 효율적인 전투를 펼치기 위해 전략적 플레이도 필수적인데, 각 몬스터 마다 특화된 수백가지의 개성 넘치는 스킬을 보유하고 있고, 21개의 룬세트는 각기 다른 효과를 갖고 있다. 여기에 1000여 개에 이르는 몬스터는 불, , 바람, , 어둠 등의 속성이 구분돼 있다.

 

전략적 플레이와 관련해 보다 자세히 설명하면 속성 중 물은 불에 강하고 불은 바람에 강하고 바람은 다시 물에 강하다. 이밖에 빛과 어둠의 속성이 있는데 이 두 속성은 서로 대립하는 관계라 데미지를 더 입힌다.

 

또 몬스터에 총 6개까지 장착 가능한 룬은 활력, 신속, 집중, 수호 등이 존재하는데, 동일한 종류의 룬을 2개 혹은 4개 장착하면 고유 세트효과가 추가로 발동되며 최대 3가지 종류의 각기 다른 세트효과를 동시에 적용시킬 수 있다. 속성과 룬의 설정 등을 고려할 때 유저는 가장 효과적인 전투를 펼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이 다양한 캐릭터와 전투 시 전략적 플레이가 고려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이 작품에는 천공의 섬이라는 이용자만의 거점이 존재한다. 이 거점은 이용자가 몬스터를 강화하고 사냥터로 이동하며 자원을 얻는 장소다.

 

먼저 천공의 섬의 주요 건물들은 소환사의 탑과 마나의 샘 그리고 소환마법진을 들 수 있다. 소환사의 탑은 이용자가 전투한 기록과 방어를 위해 배치할 수 있는 몬스터들을 넣을 수 있으며 이용자가 가지고 있는 진화재료들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또 마나의 샘은 일정시간마다 재화인 마나를 제공하는 곳이다. 몬스터를 소환할 때 마나가 꼭 필요하므로 자주 접속해 마나를 얻고 관리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소환마법진은 이용자가 전투를 하면서 얻은 마법서를 통해 몬스터를 소환할 수 있는 곳이다. 이밖에도 방어를 도와주는 아케인 타워와 다른 사냥터, 던전, 아레나로 이동할 수 있는 차원의 문도 있다.

 

이 외에도 최대 25명이 참가하는 길드전과, 3개의 길드가 동시에 싸우는 길드 점령전, 3명의 유저가 함께 보스를 물리치는 실시간 레이드 등 다른 유저와 협력 및 대결을 펼치는 콘텐츠도 충실히 구현됐다.

이 외에도 이 작품의 1 1 대전 콘텐츠월드 아레나도 작품성을 살리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이 회사는 해당 콘텐츠를 통해 이 작품의 e스포츠 전개에 힘을 쏟고 있는데, 이를 통해 유저는 직접 해당 콘텐츠를 플레이 하는 것 외에도 다른 유저의 플레이를 관람하는 재미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월드 아레나의 네 번째 시즌이 시작됐다. 시즌 최종 1위 유저는 작품 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릴 수 있고, 시즌 당 한 명에게만 제공되는 조각상 아레나의 전설을 얻을 수 있다. 여기에 이번 시즌에서는 명왕 웅묘무사 형상변환과 몬스터 외관을 더욱 아름답게 꾸밀 수 있는 형상 아이템 등 풍성한 보상이 지급된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