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모바일
룽투 3Q 신작 부재 실적 부진

룽투코리아(대표 양성휘)는 14일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한 114억 94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 1억 1300만원, 당기순손실 54억 3000만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이 같은 실적 배경으로는 기존 게임의 국내 매출 감소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신작 부재에 따른 영향으로 시장 기대에 다소 미치지 못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이홍의 룽투코리아 게임사업본부장은 “교육사업부 분할 후 매각이 완료되면서 완벽한 게임회사로서 체질개선 및 입지를 굳히게 됐다”며 “4분기는 교육사업부의 누적손실이 제거되고 신작 흥행에 따른 매출 및 영업이익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