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일개 국회 비서관이 게임계를 농락했다?

여명숙 게임물 관리위원장이 최근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게임업계를 농단하는 세력이 있다고 발언해 파문이 일고 있다. 

여 위원장은 국감에서 게임계에 게임농단 세력이 있다며 이들의 직책과 이름을 조목조목 언급했다. 그가 언급한 인물 가운데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와  전직 국회의원 비서관 A씨, 모대학 B교수, 게임 매체 C 사 등이 망라돼 있다.

그런데 특히 충격적인 내용은 정부 직책으로 따지면 불과 5급직인 국회의원 비서관이라는 인물이 정부 부처와 산하기관을 마음대로 주물럭거렸다는 것이다. 이에대한 사실 여부는 따져봐야 알겠지만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대목이다. 

만의하나, 이같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비서관이라는 인물보다는 그를 뒤에서 받쳐주는 거물급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겠느냐는 추측이 가능하다. 이 역시 철저히 조사하고 진상을 규명해야 할 문제다. 

게임계에서는 이번 일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게임계의 최순실 사태'가 될 것이라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여명숙 게임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지나친 감이 없지 않지만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나겠냐'는 반응도 없지 않다. 그동안 게임계의 어른 역할을 하는 인사들이 잇달아 이선으로 물러나면서 업계에 비상식적인 일들이 적지 않게 빚어져 왔던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면 이번 기회에 여 위원장의 발언에 등장하는 인물들과 그들이 게임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그리고 그 뒤에 청와대의 고위 인사가 어떻게 개입돼 있는 것인지를 철저히 따져봐야 한다. 

이같은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면 여 위원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한 법적, 도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이번에 언급된 당사자와 그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게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관위 2017-11-04 04:19:22

    눈이 있으면 국정감사 다 볼수 있는데 들어가서 보세요. 여위원장이 어떻게 발언을 했는지, 말에 펙트도 없고, 버벅이고, 답변도 못하고, 전병헌의원이 국정농단이다 아니다 법안 제출해서 그것이 방해가 되었다. 책임질수도 없이 농단 농단 거리는데...또 답변중 게관위 노조에서 자기를 사퇴촉구하는것에 대해서도 방해새력이다 라고 말하는데 자리 유지하려고 억지쓰는거 아닙니까? 아니땐굴뚝에 연기날까가 아니고, 연기나기전 불을 피워야지 불도 못피우고 연기납니까?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