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모바일
위메이드 아이오 '크런치' 모드 철회

위메이드 아이오가 '이카루스' 모바일 개발완료를 위해 장기간 크런치 모드에 들어가기로 했으나 무리한 일정이란 논란 끝에 이를 철회키로 했다.

위메이드 아이오는 지난 19일 ‘이카루스’ 모바일 개발팀에 7개월 간 집중 업무 기간을 갖는 '크런치 모드'에 들어가겠다는 일정을 발표했다. 

그러나 근무방식이 공휴일 및 주말까지 포함되는 강도 높은 일정이란 점에서 논란이 됐다. 또 연내 작품을 론칭하지 못할 경우 추가 수당을 반납키로 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 회사는 앞서 '크런치 모드'는 개발팀과의 논의 끝에 자발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모든 인력이 동의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문제로 지적된 사안들은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가운데 이 회사는 이날 “취지와 달리 고통스러워하는 분들이 있어 수당 등의 제도는 도입하되, 근무 여부는 이전처럼 완전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