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25시
[기자25시] 정치권 관심 일회성이 아니길

최근 국회에서 잇따라 게임을 주제로 한 포럼 및 토론회 등이 개최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월에서 3월 사이 불과 2개월여 만에 다섯 번 이상의 행사가 개최된 것이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정치권과 정부가 드디어 게임산업에 긍정적인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환영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냉담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업계 인사들도 적지 않았다.

이는 내달 조기 대선을 앞두고 각 정당 의원들이 보여주기식 행사를 벌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냉소적인 평가 때문이다.

사실 정부 및 국회 등의 게임산업에 대한 관심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러나 앞서 사례들의 경우 대부분 단발성에 그쳤거나, 충분한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져 별 다른 도움이 안 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게임업계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단발성에 그쳐서는 안 될 시점이 됐다. 외적으로는 최대 모바일 시장인 중국의 판호 규제 등으로 우리 업체들의 해외 진출이 더욱 어려워졌다.

또 내적으로는 중국산 작품들의 파상공세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정부의 게임산업 육성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게임업계의 상황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정부의 규제 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하고 있다.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도 중요하지만 각종 규제를 철폐하는 것 만으로도 산업이 발전해 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게임업계는 정부와 정치권의 관심과 이어지는 무책임함으로 인해 많은 상처를 받아왔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많은 행사들도 지나고 나서 금방 잊혀져 버린다면 게임인들은 또다시 배신감을 느낄수 밖에 없다.  

업계는 최근의 정부 및 정치권의 관심이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도록 진정성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주문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업계와의 충분히 소통하고 규제를 없애는 일에 먼저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