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종합/정책 포토뉴스
부산 게임업체 수출 상담회 폐막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서태건)은 지난 16일과 17일 양일간 해운대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열린 ‘제1회 부산 게임 수출상담회’를 통해 20여개 업체가 해외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상담회는 엔플라이 스튜디오, 펄스, 아이플레이 등 20여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중국, 일본 등 6개국 21개 바이어·퍼블리셔와 일대일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중국의 360을 비롯해 대만 해피툭, 인도네시아 LYTO, 일본 미디어 Kobo 등 해외 업체들이 수출 상담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게임빌 등 국내 모바일게임업체들까지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에 나서 주목을 끌기도.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