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25시] '알바몬' 사태를 보며
[기자25시] '알바몬' 사태를 보며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5.02.13 17: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알바가 갑이다'라는 알바몬의 광고가 큰 이슈가 되고 있다. 최저시급편을 시작으로 아르바이트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광고 형태로 담은 영상에 대해 PC방 업주들로 대표되는 소상공인들이 반발하면서 갑질 논란이 발생, 사태가 확산된 것이다.

광고 자체는 광고를 제작한 알바몬 측이 소상공인측에 사과하고 지적 사항을 수렴, 논란이 된 야근수당편을 삭제하면서 마무리 되는 듯 했다. 하지만 갑질 논란은 '악덕업주들의 갑질논란'으로 번지면서 걷잡을 수 없이 사태가 커지게 됐다.

특히 PC방 업주들이 항의의 뜻으로 '알바몬 탈퇴운동' 등을 전개하고자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역으로 '악덥업주들이 제 발로 나가 깨끗해진 알바몬'이란 가시 돋친 유머글이 올라오는 등 사태는 소상공인들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하게 돌아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PC방 측은 '사장몬'이라는 카페를 만들거나 자신의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지만 오히려 여론의 뭇매를 맞으며 해명 글 및 카페 폐쇄와 같은 절차를 밟는 안타까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업계에서는 대응의 첫 단추부터 잘못 꼈다는 지적을 공통적으로 하고 있다. 알바몬 광고에서 잘못된 부분만을 지적하면 되는 문제를 '소상공인을 악덕업주로 매도한다' 등과 같은 포괄적인 지적을 함으로써 사태를 스스로 키웠다는 것이다.

실제로 알바몬의 광고를 지적한 몇몇 업주의 경우 '최저시급이 조금 올랐다고 하지만 업주들에겐 적지 않은 금액이다' '예외 업체기 때문에 추가수당을 줄 필요 없다' '최저시급을 맞춰 주는 업주들 역시 많다' 등의 해명을 하면서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일부 PC방 업주들의 '사실상 악덕업주가 아니라 아르바이트 하는 사람들의 태도부터 고쳐야 한다'라는 주장이 알려지면서 해당 문제가 확산되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업주들이 광고에 대한 불만으로 인해 전형적인 피장파장의 오류까지 범하면서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것이다.

PC방 아르바이트 자체가 힘들다는 의견과, 쉽게 할 수 있다는 의견 모두 공감이 된다. 하지만 이번 알바몬 사태는 이런 아르바이트생들의 인성 등을 언급하기에는 사안이 전혀 다른 문제라고 볼 수 있다.

특히 PC방 업주들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왜 여론이 PC방 업계에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지 생각을 해 봐야 할 것이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딸익점 2015-02-17 10:00:17
성인용품 원가판매 오나홀 제일싼곳!! 명기의증명이 7만원
http://www.nomosh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