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경기침체 중기에 직격탄
[커버스토리] 경기침체 중기에 직격탄
  • 편집부
  • 승인 2012.09.1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 격감 속 ‘이삭줍기식’ 경쟁 심화

외산 게임 국내시장 잠식 ‘심각’…정부의 적극적 지원 ‘절실’

중소 게임업체들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경기 침체 속에서 한계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게임 스케일과 퀄리티가 상승하면서 막대한 개발비를 마련할 방법이 없어졌는가 하면 간간이 들어오던 투자사들의 제의도 뚝 끊긴지 오래다.
업친데 덥친 격으로 외산 게임들의 대대적인 공세로 그나마 유지했던 국내 시장마저도 하나둘 내주면서 더욱 궁핍해지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게임산업의 뿌리라 할 수 있는 중소기업들이 모두 고사해 결과적으로 게임산업 전체가 붕괴할 수도 있다는 경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경기가 하루가 다르게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소 온라인 게임업체들의 어려움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 특히 올해 게임업계의 2분기 실적이 1분기에 이어 또 다시 하락세를 보이며 메이저마저도 위기의식이 팽배해 지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외산게임의 영향력 확대·정부의 규제 강화·모바일시장의 팽창 등 세가지 요인으로 인해 중소기업들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진단한다. 여기에 작품 대형화로 인한 개발비 증가와 메이저 업체로의 인력 쏠림 현상 등이 겹치면서 그야말로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으로까지 내몰리고 있는 현실이다. 또 창업투자사들의 투자나 정부 지원 역시 예전보다 크게 줄어들고 있다.
 중소기업 한 관계자는 “재작년까지만 해도 회사 개발 실력이나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문의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하지만 작년부터 시작된 경기 악화로 투자자들이 확실하지 않으면 지갑을 열지 않아 더 어려워진 상태”라고 말했다.

 올해 국내 게임시장은 외산 게임 러시현상이 두드려 지고 있어 중소업체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PC방 순위 10위권 작품 중 외산 게임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에서 ‘리그오브레전드’는 국내 게임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그동안 한 수 아래로 봤던 중국 게임업체들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중소 개발사들의 입지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또 최근 각광받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 진출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모바일시장이 커지기는 했으나 몇몇 작품만 뛰어난 성과를 거뒀을 뿐 대부분의 작품은 이렇다 할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너도나도 모바일 게임 사업에 진출하려는 분위기가 형성돼 예전보다 수익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룰더스카이’ ‘타이니팜’ 등 일부 작품이 월 수십억의 매출을 올리는 등 높은 수익이 났을 뿐 대부분의 작품은 수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모바일시장은 워낙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상당한 개발비와 개발기간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내에서 자리 잡지 못한 중소업체들이 해외 시장을 통해 성공하는 것도 예전처럼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메이저업체의 경우 지사를 설립해 해외 시장에 문을 두드리지만 중소 개발회사의 경우 해외 네트워크 구성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또 중국, 대만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아직 온라인 게임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은 점도 해외 진출을 망설이게 하고 있다.

 중소 업계에서는 현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선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최근 정부 지원책이 모바일 사업으로 쏠리는 경향이 강해 온라인 업체들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정부가 온라인 게임에도 좀 더 세분화된 지원책을 만들어야 할 때다.

 또 장기적인 시점에서는 중소업체들의 원활한 인력 수급을 위해 발 벗고 인력 양성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밖에도 현재 각종 국제 게임쇼를 진행할 때마다 운영되는 한국관에 중소기업 참가 숫자를 더 늘리는 방안도 해법으로 제시되고 있다.
 윤형섭 가천대 강사(게임학 박사)는 “중소기업 육성책으로 우선 대기업 들이 육성 펀드를 조성해 뒤를 든든히 지원해 주는 방법이 있다”며 “또 정부가 해외 전문 퍼블리셔를 직접 연결 시켜줘 해외 진출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더게임스 김초롱 기자 kcr86@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