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체 인력채용 활기 되찾나?
게임업체 인력채용 활기 되찾나?
  • 강인석 기자
  • 승인 2020.05.2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 연계된 프로그램 잇따라 열려…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인건비 늘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코로나19 확산으로 움추렸던 게임업체들이 최근들어 다시 인력채용에 적극 나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엔씨소프트는 인공지능(AI) 인재 육성 프로그램 ‘NC 펠로우십’을 진행한다. 이 행사는 국내 주요 대학의 AI·전산 관련 동아리가 참여해 교육, 과제수행 등을 통해 연구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한다. 우수 참가자에게는 이 회사 AI센터에서 근무할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주어진다.

이 회사는 이달 들어서 하계 인터사원을 공개모집하기도 했다. 8일부터 이날 오후2시까지 인턴사웝 원서 접수를 실시한 것. 이 회사가 모집하는 분야는 ▲게임 개발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게임 AI 등 총 18개 부문이다. 최종합격자는 7월부터 7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내년도 신입사원으로 입사할 수 있는 기회를 획득한다.

컴투스도 전날 채용과 연계된 ‘컴투스 서머 인턴십 지니어스’의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 이 행사는 게임 개발 및 사업 등 각 부문별 전문화된 직무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최종 선발 인원은 7월부터 약 8주간 직무중심의 체험형 인턴 활동을 갖는다.

인턴십 과정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참가자에게는 채용으로 연계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며 향후 하반기 공채 모집에서 가산점 부여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 외에도 최근 여러 업체가 하반기 시즌에 맞춰 인력채용 및 인턴십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고 있다.

앞서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게임업계의 인력채용이 다소 위축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다시 활기를 띄기 시작하는 것. 또한 업계에서는 언택트 산업으로 크게 주목 받은 게임이 개발력 및 자체 역량을 강화하며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게임업체들은 코로나19 이슈가 컸을 당시에도 대규모 채용, 인턴십 등을 아니지만 프로젝트에 따라 인원을 충원해 왔다. 

실제 지난 1분기 주요업체들의 영업비용 중 인건비가 상승했다. 엔씨소프트는 1분기 인건비로 2118억원을 사용했는데 이는 전년동기 대비 48% 늘어난 수치다. 또 넷마블이 9.3% 오른 1245억원, 컴투스가 16.7% 늘어난 164억원 등을 사용했다. 같은 기간 펄어비스의 직원은 1005명에서 1246명으로 증가했다.

아직 코로나19 이슈가 완전히 종식된 것은 아니지만 지난 1분기에 비해 많이 잠잠해진 상태다. 이에 따라 각 업체의 인력채용 역시 다시 활기를 띨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하반기 각 업체가 다수의 주요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는 점도 인력채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앞서 게임이 언택트 시대 주요 산업으로 부각 받았다”며 “하반기에는 고용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며 산업가치가 더욱 주목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