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비례1번 류호정 '대리게임' 논란
정의당 비례1번 류호정 '대리게임' 논란
  • 이주환 기자
  • 승인 2020.03.10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 의혹 제기

정의당 비례대표 1번 후보인 류호정 당 IT산업노동특별위원장(사진)이 '대리 게임'을 통해 부당하게 '리그오브레전드'의 등급을 올렸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황희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프로게이머 출신인 황희두 위원은 " 'LOL'의 대리 게임 문제는 상상을 초월하는 심각한 문제"라면서 "쉽게 비유하자면 '대리 시험'을 걸렸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과연 '정의로운 사회'를 추구하는 정의당에서 1번으로 대표해서 나올 수 있는 인물인가"라고 지적했다.

이화여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류 위원장은  'LOL' 게이머이자 인터넷 방송진행자(BJ)로 알려진 인물이다.

류 위원장의 대리 게임 논란은 2014년 처음 불거졌다. 남자친구인 강모씨에게 아이디를 빌려주고 대신 게임에 참여하도록 해 등급(티어)을 높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

그는 당시 이에 대해 “경각심이나 주의 없이 연인 및 주변인들에게 아이디를 공유해 주었음을 인정한다”며 “티어를 올릴 목적이 아닌 단순한 호의 차원에서 물건 빌려주듯 아이디를 공유했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 같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이끌고 있던 이화여대 e스포츠동아리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이후 게임회사에 취업해 노동조합을 만들려고 하다 권고 사직했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선전홍보부장 등으로 활동했다.

대리게임은 정상적으로 게임을 이용하는 유저들이 피해를 입게 되고 이탈하게 되는 것은 물론 개인정보 유출 및 사기 피해 등도 발생한다는 점에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면서 관련 법안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이에따라 지난해부터 수익을 목적으로 한 대리게임을 불법으로 간주해 이를 금지하고 처벌하고 있다.

류 위원장은 "공정치 못한 일을 한 것에 대해 반성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금전 거래나 대회에서의 반칙이 있었다는 의혹은 근거없는 루머"라고 해명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