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뉴스 댓글 제재 정책 강화
카카오, 뉴스 댓글 제재 정책 강화
  • 이주환 기자
  • 승인 2020.02.26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를 통해 악성 댓글에 대한 제재 정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욕설·비속어 뿐 아니라 ‘차별·혐오’에 대한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 신고한 악성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할 뿐 아니라 작성자에 대한 제재도 진행함으로써 악성 댓글 작성을 원천적으로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 이용자들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한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 권리 보호 기능도 도입했다.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기능이 생겼다. 댓글 영역 상단의 ON/OFF 버튼에서 OFF를 선택하면 댓글 영역 전체가 사라지며, 다시 ON을 누르면 댓글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이나 해당 댓글 작성자를 앞으로 나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제공된다. 이용자가 많이 덮어둔 댓글에 대한 데이터는 인공지능(AI)로 분석해 서비스 개선에 활용한다.

카카오는 앞서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서비스 개편을 약속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지켜 나가고 있다. 개인의 인격과 명예,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했으며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도 종료했다.

카카오는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개개인의 취향과 니즈를 반영한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혐오・폭력성 콘텐츠에 대한 자율규제 기준과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도 시작한다. 외부 전문가 및 이용자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플랫폼 자율 규제에 대한 정책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