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재택 경제' 촉진에 게임시장 성장
中 '재택 경제' 촉진에 게임시장 성장
  • 이주환 기자
  • 승인 2020.02.26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텐센트 · 넷이즈 등 주요 업체 시가총액 증가...'왕자영요' 역대 최고 매출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재택 경제' 촉진이 중국내 주요 게임 업체들의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위클리 글로벌’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연초부터 한달 간 텐센트, 넷이즈, 37게임즈, 완미세계 등 10개 상장 게임 업체들의 시가총액 합계가 2945억6400만 위안(한화 50조9000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재택 경제’가 게임에 대한 수요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봤다. 또 이를 기반으로 중국 게임업체들의 주가 및 실적 상승에 추진력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텐센트 주가는 이 같은 게임의 인기에 힘입어 6.5% 상승했으며, 이에따른 2000억 위안 이상의 시가총액 증가 효과가 나타났다. 넷이즈의 시가도 360억 위안 이상 올랐으며 37게임즈 시가 역시 약 211억 위안 증가했다.

완미세계와 쿤룬의 시가총액도 100억 위안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18억~23억 위안의 적자를 기록한 카이잉네트워크(킹넷)도 7.75%의 증가세를 보였다.

보고서는 이 같은 중국 게임업계의 상승 추이를 ‘돌발적 발전’이라고 평했다. 또 코로나19 발생 기간 게임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했다.

해당 기간 중국 애플 앱스토어(iOS) 베스트셀러 상위 20위 게임들의 다운로드가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인기작인 ‘왕자영요’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는 등 텐센트와 넷이즈 같은 시장 선도 업체 작품들의 폭발적인 인기도 계속됐다.

‘랑인샤’ ‘누가 스파이’ 등 모바일 소셜 게임도 다시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게임은 다수의 유저가 참여해 언어 서술로 진행하는 방식 마피아류의 게임이다.

오프라인 모임이 강제 금지됨에 따라 이 같은 보드게임 유저가 늘어나게 됐다는 분석이다. 이로 인해 쿤룬 등의 보드게임 개발업체 매출도 대폭 증가했다는 것.

이 외에도 37게임즈 및 유주네트워크 등 클라우드 게임 비즈니스 사업을 진행하는 업체들의 주가도 올랐다고 한콘진 측은 밝혔다.

'왕자영요'
'왕자영요'

한편 한국의 코로나19 사태도 ‘심각’ 단계로 격상되며 심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이 같은 ‘재택 경제’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란 관측도 없지 않다. 정부기관이나 공공기관 등의 일부 폐쇄를 비롯해 삼성이나 LG 같은 대기업에서의 일부 재택 근무 권장 등 여파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네이버 등 대형 IT 업체에서도 일부 재택 근무를 권장하고 있다. 위메이드, 카카오게임즈, 네오위즈, 등 게임업체들도 전사 임직원 재택 근무 체제에 돌입하기도 했다는 것. 이 같은 확대 추이가 재택 경제 촉진으로 이어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첫 확진 이후 SNS의 배달 키워드 정보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 전인 지난달 19일 기준 배달 정보량은 3879건이었으나, 이달 12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감염자와 맞물려 5000건을 넘겼으며 이후 23일에는 7000건을 돌파하는 등 추이가 크게 달라졌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가장 기본적인 생활 패턴에서의 변화가 확인되고 있다는 점에서 재택 경제의 흐름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따라 앞서 중국 게임업체들의 매출 증가 효과가 한국에서도 재현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는 평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