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작 ‘블레스 모바일’ 출시 카운트다운
기대작 ‘블레스 모바일’ 출시 카운트다운
  • 강인석 기자
  • 승인 2020.02.2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이시티, 내달 CBT 후 빠르게 작품 론칭…”운영이 살아 있는 게임”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

온라인 게임 ‘블레스’를 재해석한 ‘블레스 모바일’이 사전예약을 시작하며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나선다. 화려한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전투, 길드 시스템 등을 무기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20일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블레스 모바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작품은 온라인 게임 ‘블레스’를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원작의 뛰어난 그래픽을 제외한 스토리, 시스템 등 콘텐츠 전반을 새롭게 만들어냈다.

이 작품의 주요 특징 중 하나로는 박진감 넘치는 전투를 꼽을 수 있다. 이미 등록된 스킬을 터치하는 수준을 넘어 논타깃팅 액션으로 유저가 직접 적의 행동을 보고 공격하거나 피하는 박진감 넘치는 전투가 이뤄지는 것이다. 여기에 온라인 MMORPG에서 느낄 수 있던 길드의 감성을 이 작품에 온전히 녹여냈다.

'블레스 모바일'은 화려한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전투 시스템을 보유했다.
'블레스 모바일'은 화려한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전투 시스템을 보유했다.

이 작품에는 하비히츠, 마스쿠, 판테라, 아쿠아 엘프 등 각각 개성 넘치는 외형의 4개 종족이 등장한다. 또 가디언, 레인저, 버서커, 팔라딘, 메이지 5개 직업이 지원된다. 이를 통해 유저는 자신의 취향에 따라 각 종족 별로 다양한 클래스 중 하나를 선택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각 캐릭터는 유저 취향에 맞게 외형을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손가락 하나만으로 타켓이 되는 얼굴을 간단히 선택하고 다이얼을 드래그 하는 손쉬운 터치로 개성 있는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것. 이를 위해 이 회사는 영화 특수 효과인 몰핑 기술을 활용한 핑거 무브 시스템을 개발했다.

전투 부문에서도 이 게임은 뛰어난 작품성을 보인다. 공격이 확정적으로 적용되는 것이 아닌 적에게 실제로 맞아야 적용되는 논타깃팅 액션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유저는 적의 투사체를 피해가며 전투를 펼치는 등 조작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논타깃팅 전투의 재미는 유저와 유저가 대결을 펼치는 PVP에서 더욱 크게 실감할 수 있다. 또한 전투 중 유저가 휘두르는 무기 반경은 모두 공격범위가 돼 한 번에 여러 몬스터를 잡는 핵 앤 슬래시의 호쾌함도 맛볼 수 있다.

이 외에도 ‘블레스 모바일’은 다양한 콘텐츠를 갖췄다. 사냥을 비롯한 다양한 퀘스트, 낚시와 채집, 채광 등 여러 생활 콘텐츠가 존재하는 것. 아울러 PVP 및 레이드 등 다채로운 콘텐츠도 존재한다. 이를 통해 유저는 오픈 필드에서 펼쳐지는 탐험의 재미를 체감할 수 있다.

간편한 조작을 통해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개성넘치는 캐릭터가 작품에 등장한다.

특히 길드 콘텐츠의 경우 작품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 작품에선 1레벨부터 길드에 가입할 수 있게 했다. 길드에 소속되면 상시 길드 버프 혜택을 받게 된다. 해당 버프는 길드 성장에 따라 더욱 강화된다. 이 회사는 해당 부문과 관련해 길드 차제에 핵심 자체를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길드 하나 하나에 의미를 부여해 게임의 역사를 쌓아가고자 한다는 것. 이를 위해 길드 단위의 온오프라인 모임에도 적극 참여한다는 예정이다.

이 작품 이날 사전예약을 시작하며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나선다. 이후 내달 2일 캐릭터 사전 생성 및 길드 사전 생성, 14일 사전 예약자 쇼케이스를 실시한다.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비공개 테스트(CBT)로 담금질을 마친다. 작품 출시의 경우 CBT 이후 최대한 빠르게 나선다는 것이 이 회사의 계획이다.

작품 사전예약은 작품 브랜드 페이지 및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할 수 있다. 사전 예약에 참여하는 유저에게는 매일 다양한 경품이 지급되는 프로모션이 이뤄진다. 이 회사는 작품 카페를 통해 여러 정보와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유저들의 관심을 높일 예정이다.

개발사인 씽크펀이 서비스를 담당하는 것과 관련해선 이 회사는 유저들의 피드백을 빨리 반영하는 것이 운영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유연한 결정 과정 등이 필요해 개발사가 서비스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조성원 대표는 “’블레스 모바일’은 기존의 모바일 MMORPG를 답습하지 않고 한 층 더 진보된 차세대 MMORPG로 거듭났다”며 “유저 의견을 수렴하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친화적인 서비스를 통해 오랫동안 사랑 받는 게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