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e스포츠 등 게임문화 집중 육성
경기도, e스포츠 등 게임문화 집중 육성
  • 이주환 기자
  • 승인 2020.01.2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및 페스티벌 규모 확대...경기게임문화센터 설립도 추진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올해 e스포츠 육성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경기게임문화센터(가칭)를 설립하는 등 건전 게임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경기도는 29일 이 같은 내용의 '경기 e스포츠 육성계획'을 발표했다. 육성계획에는 ▲경기 국제 e스포츠대회 참가국 확대 ▲가족 e스포츠페스티벌 규모 확대 ▲아마추어 유망주 지속 지원 ▲연관산업 종사자 육성사업 교육지역 확대 등이 포함됐다.

경기도는 ‘경기 국제 e스포츠대회(WeC)’의 참가국가를 확대해 대회 위상을 높일 방침이다. 지난 대회의 참가국가는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5개국으로 아시아권에 한정된 데 반해 올해는 미국, 프랑스, 브라질 등 10개국이 참여하는 국제대회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넥슨과 연계해 플레이엑스포 행사장 내 ‘넥슨 크레이지파크 인 경기’ 부스를 운영하며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을 개최, 4496명이 참여하는 등 호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이에 대한 참여 게임업체를 늘림으로써 e스포츠를 전세대가 즐길 수 있는 여가문화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한다.

아마추어 유망주 지원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지난해 경기 국제 e스포츠대회 상위 입상자 26명을 대상으로 기량향상·교육·장비 등을 지원한 결과 한화생명 e스포츠 고교챌린지 우승,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2 우승, DPG 아카데미 시즌2 우승 등의 성적을 거둔 바 있다.

특히 이 중 6명은 프로구단에 입단(1부프로구단 1명, 2부프로구단 5명)하는 등 아마추어선수들이 프로로 진출하는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만큼 유망주 육성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경기도 측은 밝혔다.

e스포츠 선수들 중 타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스트리머(인터넷 방송) 과정, 콘텐츠 제작자 과정을 운영해 연관산업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는 교육대상을 현역 및 아마추어 선수에 초점을 맞추고 교육장소도 남부 1개소에서 북부지역 1개를 추가로 운영해 e스포츠 관련 산업 근간을 튼튼히 다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차원에서 취소된 ‘군인 e스포츠대회’를 다시 추진해 다양한 계층에서 e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건전게임 문화 확산을 위한 경기게임문화센터(가칭) 설립도 추진한다. 센터는 게임 과몰입이라는 사후적 현상에 접근해 상담·치료에 중점을 두기보다 적절히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사전 예방 방식으로 접근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경기콘텐츠진흥원 내 게임문화팀을 신설하는 등 전담조직을 설치했으며, 향후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사업계획 수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최계동 경제실장은 “경기도는 그동안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게임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제는 그에 더해 게임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전한 문화로 정착되도록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중소 게임기업 집중지원과 e스포츠 육성 등에 2022년까지 533억 원을 투자한다는 ‘경기도 게임산업 육성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