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다이너스티, 내년 ‘오버워치 리그’ 홈경기 개최
서울 다이너스티, 내년 ‘오버워치 리그’ 홈경기 개최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12.1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지이스포츠는 ‘오버워치 리그’에서 서울 대표팀 서울 다이너스티가 내년에 한국 최초로 리그 홈경기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홈경기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릴 예정이다. 지금까지 다양한 국제 행사를 개최해온 DDP에서 글로벌 공식 e스포츠 리그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0 시즌부터 오버워치 리그에 홈스탠드 방식이 도입되면서 서울 다이너스티는 연고지 서울에서 다른 해외 연고지 팀들과 경기를 진행한다. 서울 다이너스티는 2020년 3월 7일과 8일, 그리고 5월 9일과 10일 두 차례 각각 이틀간 홈경기를 펼칠 전망이다. 

3월 홈경기에는 항저우 스파크, 샌프란시스코 쇼크, 청두 헌터즈, 댈러스 퓨얼, 로스앤젤레스 글래디에이터즈, 광저우 차지, 밴쿠버 타이탄즈를 포함한 7팀이 참가한다. 5월 홈경기에는 항저우 스파크, 청두 헌터즈, 광저우 차지, 상하이 드래곤즈를 포함한 4팀이 어웨이 팀으로 등장한다.

이번 홈경기는 서울 다이너스티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공동 주최한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이번 국제대회 개최를 바탕으로 서울시 e스포츠 산업을 활성화하고 게임 산업을 연계 육성할 계획이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