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아케이드·VR 게임 수출 지원한다
한콘진, 아케이드·VR 게임 수출 지원한다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11.2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IAAPA 엑스포 한국공동관 운영...440만 달러 수출 계약 성과 달성
한국콘텐츠진흥원 지난 19~22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IAAPA 엑스포'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지난 19~22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IAAPA 엑스포'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은 최근 미국 올랜도 오렌지카운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테마파크 전시회 ‘2019 국제 테마파크 박람회(IAAPA 엑스포)’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 440만 달러(51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 성과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IAAPA 엑스포는 매년 1000개 이상의 어뮤즈먼트산업, 테마파크, 레저산업 분야 업체들이 참가하는 테마파크 전시회다. 한콘진은 한국공동관 운영을 통해 국내 아케이드 게임 및 가상현실(VR) 콘텐츠의 수출 확대 및 시장 활성화를 적극 지원해 왔다.

이번 공동관에는 ▲디아라 ▲레비토리 ▲모어스 ▲명지코리아 ▲일성메탈프리 ▲모션디바이스 ▲모션테크놀로지 ▲브래니 ▲이노테크미디어 ▲디코앤 ▲비빔블 ▲비햅틱스 ▲브로틴 ▲스코넥엔터테인먼트 등 14개 업체가 참가했다.

한국공동관 참가업체는 상담건수 600건, 계약체결액 440만 달러를 달성했다. 특히 아케이드 게임 ‘후프맨’의 개발업체 모어스는 아케이드형 어뮤즈먼트 게임기를 글로벌 유통 엘에이아이 게임스에 공급하고 향후 상호협력을 통해 다양한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기로 했다. 또한 북미 지역 2개 업체의 게임시설에 장기간 콘텐츠 및 게임을 공급하는 계약을 맺는 등 340만 달러의 수출 실적을 달성 하는 쾌거를 이뤘다.

VR 워킹 어트랙션 ‘블랙 뱃지 시그널’을 선보인 모션테크놀로지는 미국 만즈 트렘폴린 파크와 현지 테마파크에 대한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아케이드 게임 제작업체 레비토리와 일성메탈프리 등도 해외 게임 유통시설 더 컴플렉스, 디스트릭트 57, 볼라스 발란스 등과 현지 공급 계약을 진행했다.

공동관 참가사 외에도 한콘진의 제작지원을 받은 국내 VR 콘텐츠 제작사 매크로그래프가 참가했다. 이를 통해 혼합현실 기반의 MRX 범퍼카 콘텐츠의 현지 쇼핑몰 공급을 위한 110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한국 콘텐츠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한콘진은 또 박람회 기간 중 전세계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국공동관 현장 리셉션’을 진행하며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글로벌 테마파크 산업 동향을 살펴보는 기회를 가졌다. 미국 콘텐츠 배급사 아드레날린, 세가의 유럽 지사 그리고 중동 콘텐츠 배급사 웨어하우스 오브 게임 등을 초청, 국내 VR 콘텐츠의 해외진출 확대방안을 모색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