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3분기 e스포츠 최대 시청시간 기록
‘LOL’ 3분기 e스포츠 최대 시청시간 기록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9.11.2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분기 국내에서 열린 e스포츠 대회 중 ‘리그 오브 레전드(LOL)’가 압도적인 차이로 최대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EJN(대표 박찬제)은 지난 3분기 국내에서 열린 e스포츠 대회 중 ‘리그 오브 레전드’가 총 시청시간 7억 800만 시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 e스포츠 대회 시청자수는 300만명을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스타크래프트(시청시간 6700만시간, 시청자 수 30만명)’, ‘오버워치(3600만 시간, 13만명)’가 이름을 올렸다.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은 450만 시간으로 12위, 슈퍼셀의 ‘브롤스타즈’는 27만시간으로 26위를 달성했다. 플랫폼별로는 트위치가 7억 800만 시간으로 가장 많았다. 유튜브는 6100만 시간으로 3위를 기록했다.

박찬제 대표는 "e스포츠 통계는 게이머들의 성향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다"며 "특히 신규 타이틀의 경우 시청 시간이 흥행과 직결되는 만큼 해당 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