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지스타서 4개 신작 영상 공개
펄어비스, 지스타서 4개 신작 영상 공개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11.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섀도우 아레나' '붉은사막' 트레일러 선봬…독특한 콘셉트 '도깨비' 화제

펄어비스가 지스타를 통해 개발 중인 신작 4개의 트레일러 영상과 게임 정보를 공개했다. 이 회사는 14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현장에 수많은 유저가 모인 가운데 섀도우 아레나, 플랜8, 도깨비, 붉은사막 등을 선보였다. 

첫 순서로 선보인 섀도우 아레나는 온라인 MMORPG 검은사막 내 서비스됐던 ‘그림자 전장’을 별도의 온라인 게임으로 개발한 작품이다. 현장에서 게임 소개를 맡은 김광삼 총괄 PD는 검은사막과 같이 운영되기에는 시스템상 개발에 어려움이 있어 분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은사막 본편의 큰 그림이 이어질 것”이라며 “검은사막 세계관이 곧 큰 위협에 직면하며 검은별로 불리는 것을 통해 흑정령들이 기억하는 가장 강한 모습으로 구현된 인물을 유저가 플레이하게 된다”고 말했다. 조르다인, 아흔 키루스, 헬라웬 등 기존 검은사막 세계관에 구현된 인물들이 플레이 가능한 캐릭터로 등장한다. 또 연화, 하루 등 오리지널 캐릭터도 확인할 수 있었다.

김 PD는 “출시 때 새로운 캐릭터들이 추가될 것”이라며 “검은사막 내 여러 캐릭터가 섀도우 아레나에 등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은사막의 본편의 캐릭터들을 입체적으로 그려내고 추가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레일러가 공개되는 현장 모습

이어 등장한 플랜8은 슈팅 장르의 오픈월드 MMORPG다. 콘솔과 PC 버전으로 출시되며 탄탄한 세계관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흥미롭고 미스터리한 스토리가 중심이 되는 이 작품은 엑소슈트라 불리는 로봇 장비를 착용할 수 있다. 공개된 영상을 통해 다양한 인물과 슈팅 액션을 선보였다.

독특한 콘셉트 이미지가 화제 됐던 도깨비는 본래 모바일 버전이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콘솔과 PC 버전이 먼저 선보였다. 게임 설명을 맡은 김상영 총괄 PD는 콘솔과 PC 버전 출시 후 모바일 플랫폼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레일러 영상에서 캐릭터가 자신의 도깨비들을 활용해 공사장에 나타난 몬스터를 처치하는 활기찬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도깨비 트레일러 영상 화면

마지막으로 공개된 붉은사막은 검은사막의 먼 과거 이야기를 그렸다. 정환경 총괄 PD는 “용병들의 피로 써 내려가는 이야기라는 부재를 가지고 있는 만큼 한 영웅의 이야기가 아닌 각각의 인물들의 개성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각 캐릭터의 성향과 스킬 등이 플레이에 영향을 미친다”며 “자신만의 용병단을 꾸려야 하며 차세대 MMORPG가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생존과 모험을 위한 생활 콘텐츠도 구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작품 역시 콘솔과 PC 버전 오픈월드로 선보인다.

[부산=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