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대기업의 푸드테크, 골목식당이 배운다
외식대기업의 푸드테크, 골목식당이 배운다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11.14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견 외식자영업자들이 외식 대기업의 푸드테크 시스템을 잇따라 벤치마킹하고 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생협력추진단(단장 손무호)은 최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식당가 소재 아워홈의 외식매장 통합관리 시스템을 견학한데 이어 오는 19일 한 차례 더 대기업 푸드 시스템 견학을 실시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차원에서 추진된 현장 견학 행사에서는 중견식당을 운영하는 외식업중앙회 회장단 12명이 인천공항 식당가 무인주문 및 발주 현장을 둘러보며 대기업의 푸드테크 시스템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아워홈의 푸드테크 시스템 가운데 대기시간과 최소대기 메뉴 등을 알려주는 키오스크 무인주문을 비롯, 메뉴별 판매수량에 따라 최적의 식자재 발주량을 예측하는 발주 및 재고관리 시스템 등이 견학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 가운데 중소외식자영업자가 푸드테크 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아워홈에서 이를 적극 돕기로 했다고 외식업중앙회 측은 전했다.

외식업중앙회는 이번 현장 견학을 통한 선진 시스템 벤치마킹이 골목식당의 영업현장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영 및 인력난에 시달리는 중소외식자영업자에 대한 아워홈의 통합관리 시스템 노하우 공유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모범모델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손무호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생협력추진단장은 “아워홈 측에서 자영업자가 쉽게 개발·도입할 수 없는 신기술 노하우를 공유키로 했다”면서 “우리 사회 상생의 가치를 모범적으로 실천한 아워홈 같은 사례가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식업중앙회 상생협력추진단은 오는 19일 상생협력 회원 외식사업 대기업을 대상으로 2차 견학을 실시할 예정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