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의원, 중국 판호문제 항의 1인 시위 예고
조경태 의원, 중국 판호문제 항의 1인 시위 예고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9.10.2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태 의원
조경태 의원

조경태(자유한국당) 의원이 게임 판호 문제와 관련해 중국정부의 각성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인다.

조경태 의원실은 25일 오후 3시부터 조경태 의원이 주한 중국 대사관에서 게임판호 문제 관련 중국정부의 각성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갖는다고 밝혔다. 판호는 중국 내 게임 유통 등에 필요한 허가증이다. 발급받지 못할 경우 유통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국내 업체들의 경우 사드 갈등이 불거진 2017년 3월 이후 단 한 건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같은 기간 미국, 일본 등의 게임에 대해서는 판호를 발급해 주는 등 한국 게임산업에 대한 중국 측의 차별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에 따른 국내 게임산업 손실비용이 약 2~4조원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반면 국내 게임시장에선 중국 게임들이 상위권을 점령하고 있다. 전날 기준 중국 게임이 모바일 게임 매출 상위 20개 중 10개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게임산업이 국내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는 것에 비해 국내 게임산업은 중국측의 진입장벽에 막혀있는 실정인 것.

조 의원은 “중국의 판호발급 차별 상황이 지속된다면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우리도 중국 게임을 제한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며 “중국의 부당함을 지켜볼 수 없어 1인 시위에 나서게 됐다. 중국측의 성의 있는 태도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의원은 지난 17일과 21일 국정감사 당시에도 중국 판호 문제를 제기하며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