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광위 국정감사 시찰단, 판교서 게임업계 살펴
문광위 국정감사 시찰단, 판교서 게임업계 살펴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10.0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문체위는 국정감사 게임업계 현장시찰을 위해 판교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 방문했다. 왼쪽부터 국회 문체위 이동섭 간사, 염동열 의원, 김영주 의원, 안민석 위원장, 콘진원 김영준 원장, 정세균 의원, 신동근 의원, 김현환 문화부 콘텐츠정책국장,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장.
국회 문체위는 국정감사 게임업계 현장시찰을 위해 판교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 방문했다. 왼쪽부터 국회 문체위 이동섭 간사, 염동열 의원, 김영주 의원, 안민석 위원장, 콘진원 김영준 원장, 정세균 의원, 신동근 의원, 김현환 문화부 콘텐츠정책국장,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장.

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안민석)는 국정감사 게임업계 현장시찰을 위해 판교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글로벌게임허브센터를 방문했다.

이날 안민석 위원장, 신동근 간사, 이동섭 간사, 정세균 의원, 김영주 의원, 염동열 의원 등은 글로벌게임허브센터의 시설현황 보고를 받은 후, 가상현실(VR) 테스트베드와 모바일 테스트베드에서 게임을 체험했다.

이날 문광위는 엔씨소프트도 방문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게임업계의 목소리를 들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이날 시찰 현장에서 주 52시간제에 대해 국내 게임 산업 경쟁력을 떨어뜨린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국에 비해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기 위한 성장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는 것.

국회 문광위 정세균 의원이 게임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국회 문광위 정세균 의원이 게임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국회 문광위 현장시찰단은 엔씨소프트에서 게임 내 적용한 인공지능(AI) 기술을 비롯해 3D 스캔스튜디오, 모션캡처 스튜디오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실황을 견학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