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도 게임 앞세워 시장 공략
이통사도 게임 앞세워 시장 공략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10.05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버스토리] 5G 구현에 적합한 콘텐츠 '고평가'
SKT · LG, 클라우드 영역 확장...KT, VR 등 실감형 작품 개발 안간힘

삼성전자와 애플의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승부 못지않게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업체들의 경쟁 구도 역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통3사가 주력하는 5G 환경에서 게임이 킬러 콘텐츠로 각광 받으면서 이를 활용한 새로운 시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통사들은 5G의 강점인 초고속·초저지연 환경을 내세운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 이는 PC게임 및 콘솔 등을 모바일에서 설치 없이 바로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가 큰 편이지만, 서비스 초기 시행착오를 겪으며 게이머들을 만족시키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공존하고 있다.


국내 이동통신업체 중에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다. KT도 새로운 시장 진출을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까지는 수면 위로 드러내진 않으며 비교적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MS의 클라우드 게임 기술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의 시범 서비스에 들어가며 경쟁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엑스클라우드’는 MS의 콘솔 X박스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설치 없이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지난 6월 열린 ‘E3 2019’에서 시범 서비스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 이목을 끌기도 했다.

SKT는 MS의 ‘엑스클라우드’ 한국 내 독점 사업 운영 파트너로 활동한다. SKT의 5G 리더십 및 네트워크 경쟁력과 MS의 클라우드 인프라 및 기술 역량을 결합,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는 한국, 미국, 영국 등에서 우선 실시된다, 먼저 소수의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진행해 최초 피드백을 받은 후, 참여 게이머 수를 점차 늘릴 계획이다. 앞서 콘솔 X박스가 ‘헤일로’와 함께 출시된 것과 같이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역시 ‘헤일로’와 함께 시작된다. ‘헤일로5: 가디언즈’ 외에도 ’기어스 5‘ ‘킬러 인스팅트’ ‘씨 오브 시브스’ 등을 플레이할 수 있다. 서비스가 진행되는 동안 콘텐츠 라이브러리는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SKT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도 이미 클라우드 게임 시장 공략을 예고하며 본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엔비디아와 손잡고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고사양 PC와 콘솔 게임 150여개를 스마트폰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연말까지 200여개 이상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포스 나우’에서는 무료 온라인 게임은 물론, 스팀, 유플레이 등 기존 게임플랫폼에서 구매한 게임을 그대로 이용 할 수 있다. 게임 패치나 업데이트도 자동으로 해결돼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실내에서는 기가 인터넷이나 기가 와이파이를 활용한 접속도 가능하다.

LG전자의 스마트폰 ‘V50’의 듀얼 스크린을 게임패드로도 활용할 수 있다. 콘솔 게임처럼 실감나는 게임환경을 위해 블루투스 게임패드와 호환도 가능하다는 것. 이 외에도 삼성전자가 디자인한 엔비디아 공식 게임패드 글랩(GLAP)을 유플러스숍에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T와 LG유플러스가 해외 유력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는 반면 KT는 비교적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는 연말께 향후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대신 5G 기반의 가상현실(VR) 게임 제공에 힘쓰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앱노리, 드래곤플라이 등과 협력을 통해 VR 게임 콘텐츠를 선보여왔다. 이를 통해 무선 독립형 VR 기기 기반의 ‘기가(GiGA) 라이브 TV’ 서비스 강화에 나서왔다.

KT는 특히 기존 ‘기가 라이브 TV’를 대체하는 ‘슈퍼 VR’을 선보이며 실감형 콘텐츠 사업 확대에 추진력을 더하고 있다. 게임 콘텐츠 수급을 늘리는 것뿐만 아니라 e스포츠 중계 서비스를 강화하며 게이머들의 관심을 끌겠다는 계획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