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검은사막' 새 사냥터 추가
펄어비스, '검은사막' 새 사냥터 추가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9.09.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10일 ‘검은사막’에 새로운 사냥터 ‘크라투카 고대유적’을 선보였다.

이날 공개된 크라투카 고대유적은 ‘하스라 고대유적’에서 흑정령의 발톱 조각 및 해방된 절벽의 유적 석판을 사용해 진입할 수 있다. 추천 공격력 250 이상이 요구되며 새 수정 ‘엘카르의 수정’ 획득이 가능하다.

이 회사는 25일까지 PvE ‘피의 제단’ 난도를 낮추고 금괴, 방어구 상자 등의 보상 획득 확률을 두 배 늘린다. 피의 제단은 3명이 파티를 구성해 몬스터를 처치하고 성물을 수호하는 방식의 디펜스형 콘텐츠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