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게임쇼' 12일 개막…​​불매 영향은?
'도쿄게임쇼' 12일 개막…​​불매 영향은?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9.0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주의쟁점] 한콘진 공동관 운영, 중기 지원…'콜오브듀티' 10일 개발자 간담회 개최
도쿄게임쇼 홈페이지 화면 일부.
도쿄게임쇼 홈페이지 화면 일부.

'도쿄게임쇼' 12일부터 나흘간 열려…국내 업체들도 조용히 참가

일본 컴퓨터엔터테인먼트협회(CESA)가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치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도쿄게임쇼 2019’를 개최한다. 

CESA가 지난달 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는 655개 업체에서 2417 부스를 등록해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업체는 355개, 해외 업체는 305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도쿄게임쇼에서는 넷마블의 ‘요괴워치 메달워즈’ 등 한국 업체들의 신작이 발표돼 관심을 끌기도 했다. 반면 올해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따른 일제에 대한 선택적 불매 등의 정서가 팽배하며 게임업체들도 몸을 사리고 있다는 점에서 게임쇼 참가를 적극적으로 알리기보다는 조용히 지나갈 것이란 시각도 없지 않아.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일찌감치 해외 게임쇼 지원을 위한 공동관을 운영해온 가운데 이번 도쿄게임쇼 역시 우리 업체들의 시장 개척을 돕는다. 또 대전 지역 업체 비주얼라이트가 가상현실(VR) 게임 ‘쓰로우 애니띵’의 플레이스테이션(PS) 버전 및 신작 ‘울프 앤 피그’ 등을 출품하며, 게임 인공지능(AI) 솔루션 업체 센티언스도 부스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업체들이 도쿄게임쇼를 참가를 통해 역량을 발휘하며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블리자드 '콜오브듀티' 10일 개발자 간담회 개최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가 10일 온라인 FPS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출시에 앞서 개발자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작품은 콜 오브 듀티 시리즈의 16번째 작품으로 모던 워페어 시리즈 최신작이다. 이달 중으로 오픈 베타가 이뤄질 예정이며 내달 전 세계 출시를 앞두고 있다. 개발자 간담회를 통해 작품에 대한 설명과 방향성에 대해 공개될 전망이다. 

콜 오브 듀티 시리즈는 2003년 첫 작품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다양한 시간대와 게임성을 가진 여러 신작들을 선보였다. 올해 누적 판매량이 3억 장을 돌파한 사실이 알려질 만큼 인기를 끌고 있으며 이번 최신작 역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주 ‘이풋볼 PES 2020’ 등 콘솔 기대작 속속 발매

추석 명절을 앞둔 이번 주에는 다수의 콘솔 기대작들이 잇따라 출시될 예정이어서 시장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유니아나는 10일 축구 게임 ‘이풋볼 PES 2020’ 한글판을 출시한다. 이 작품은 ‘PES’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전작들에 비해 보다 화려한 그래픽과 조작의 재미, 전술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 같은 날 엑스박스게임스튜디오에서 ‘기어스5’를, 13일에는 에이치투인터렉티브가 ‘보더랜드3’ 한국어판을 각각 발매한다.

시장에서는 잇따른 기대작 론칭을 통해 콘솔 시장에 활기가 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이 같은 신작 공세가 추석연휴와 맞물리며 보다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게임 시장 전체 중 콘솔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은 편”이라며 “그러나 해당 유저들의 충성도가 높아 긍정적인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온라인뉴스팀 tgo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