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선발전’ 킹존, 결승전 진출 
‘LoL 선발전’ 킹존, 결승전 진출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09.0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드박스 상대로 3대1 승리 … 7일 담원 게이밍과 대결
경기 승리 후 인터뷰 하는 커즈(문우찬), 투신(박종익) 선수

리그오브레전드(LoL) ‘2019 월드 챔피언십’ 진출을 위한 선발전에서 킹존드래곤X가 2연승으로 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샌드박스 게이밍과 대결한 두 번째 경기는 킹존의 상승한 경기력이 발휘된 대결로 평가받았다. 두 번째 세트에서 아쉬운 공격으로 유리한 경기를 내줬던 점을 제외하면 모든 경기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특히 3세트 선보인 니달리는 프로 리그 경기에서 흔치 않은 챔피언으로 좋은 활약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니달리는 LoL 초기 좋은 기동성과 높은 공격력으로 프로 경기에서 자주 사용됐으나 연이은 하양과 대체 챔피언 등장으로 비주류가 된 챔피언이다. 이 챔피언을 킹존 정글러 커즈(문우찬) 선수가 상대 라인 챔피언들을 주요 순간 처치하는 데 성공하며 높은 성장력을 바탕으로 경기 후반까지 활약한 것이다.

샌드박스의 경우 2세트 미드 챔피언 라이즈의 성장력을 기반으로 공격적인 한타 싸움에 이득을 보며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이외 세트 대결에서 경기 초반 운영과 순간 판단력에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패배했다. 샌드박스는 특유의 단합력을 강점으로 가지고 있는 팀인데 이번 대결에서는 강점이 보이지 않았다고 평가받았다. 

이날 경기 MVP는 킹존의 정글러 커즈 선수와 투신(박종익) 선수가 뽑혔다. 니달리 챔피언이 출전한 것에 대해 커즈 선수는 “평소 연습할 때 니달리를 쓸 생각으로 준비했다. 니달리 픽이 확실히 위험할 수 있어 팀원들이 걱정하기도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로써 킹존은 7일 이뤄질 선발전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선 LCK 리그에서 롤드컵 진출 확정 팀을 제외하면 가장 많이 포인트를 쌓아둔 담원 게이밍과 대결한다. 이 대결에서 우승한 팀이 SKT T1, 그리핀과 함께 국제 대회 ‘2019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