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동호회 창작 '비영리 게임' 심의 면제
개인·동호회 창작 '비영리 게임' 심의 면제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9.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개인이나 동호회가 비영리 단순공개 목적으로 창작한 게임에 대한 등급분류를 면제키로 하는 등 일부 규제를 완화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3일부터  개인·동호회 등이 비영리 단순 공개를 목적으로 창작한 게임물에 대한 등급분류를 면제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제21조 제1항에 따르면, 게임물을 제작 또는 배급하기 전에 그 게임물의 내용에 대해 등급분류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개인·동호회 등이 비영리 단순공개 목적으로 게임을 창작해 플랫폼에서 공유하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게임에 대해서도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는 것은 지나치므로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게임현장에서 제기돼왔다.

문화부는 이 같은 의견을 반영해 등급분류 면제 대상에 개인·동호회 등이 비영리 단순공개 목적으로 창작한 게임도 포함했다. 다만, 청소년이용불가 등급의 기준에 해당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게임은 제외함으로써 게임창작 활성화와 청소년 게임이용자 보호를 균형적으로 도모한다. 이번 규제 완화를 통해 개인·동호회 등의 게임 창작 의욕이 고취될 것으로 문화부 측은 내다봤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인터넷컴퓨터게임시설제공업의 시설기준 중 칸막이 재질 기준도 완화된다. 기존 시행령에서는 머리에 쓰는 영상표시기기(HMD) 등을 이용하는 게임물로서 몸동작을 수반할 수 있는 게임을 설치·운영하는 때에는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내부가 보이는 투명유리창 등’을 설치하도록 규정돼 있었다.

문화부는 해당 조문을 ‘내부가 잘 보이는 재질의 창 등’으로 개정함으로써 아크릴과 같이 유리가 아니지만 내부가 잘 보이는 재질의 창도 허용했다. 이를 통해 안전 확보 목적은 달성하면서도 업주의 부담은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