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균 T1 감독 “이번엔 롤드컵 우승 가져올 것”
김정균 T1 감독 “이번엔 롤드컵 우승 가져올 것”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09.0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준비하는 SKT T1 감독과 선수들

리그오브레전드(LoL) ‘2019 우리은행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최종 우승은 SKT T1이 차지했다. 우승 후 T1 감독 및 선수들의 소감과 앞으로 있을 롤드컵에 대한 각오를 말하는 공동 인터뷰가 이뤄졌다. 

질의응답에 앞서 감독과 선수들이 소감을 밝혔다. 김정균 감독은 “서머 시즌 초기 힘들었는데 아래부터 올라와 선수들과 코치들에게 너무 고맙다”며 “다음 롤드컵 우승에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이번 첫 결승전에 참여한 에포트(이상호) 선수는 “첫 결승이었는데 승리로 마무리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페이커(이상혁) 선수는 “마무리가 좋게 돼서 기쁘다. 앞으로 있을 롤드컵에서도 이번 우승 자신감으로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후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첫 질문은 칸(김동하) 선수가 3세트 여러 번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 점에 대한 것이었다. 칸 선수는 “흔들렸다기보다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많이 나온 것 같다”며 “이후 피드백이 있었고 피드백대로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 27일 있었던 결승전 미디어데이 당시 김정균 감독이 3대1 승리를 예측한 것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김정균 감독은 “상대가 변칙적인 전략을 들고나올 것을 고려해 1패를 고려한 것이고 기본적으로 우리 선수들이 뛰어나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원딜 챔피언 이즈리얼이 많이 활약한 것에 대해 테디(박진성) 선수는 “연습 과정에서 이즈리얼을 많이 한 것은 아니었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고 답했다. 또 미드 정글 싸움이 중요한 현재 메타(경기양상)에서 페이커(이상혁) 선수와 클리드(김태민) 선수 호흡이 어느 정도 맞는지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페이커 선수는 “플레이오프때부터 달라지면서 미드 정글에서 플레이 메이킹 장면이 자주 나온 것 같다”며 클리드 선수와의 호흡에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있을 롤드컵에 대한 출사표는 김정균 감독이 말했다. 김 감독은 “이번 SKT T1이 우승 못 한지가 연차로 3년 차다. 오랫동안 우승을 못 했기 때문이 이번 연도 롤드컵 우승컵을 가져오고 싶다”며 우승에 대한 의지를 표현했다. 또 “롤드컵 우승을 하고 싶다면 지금에 안주하지 않고 더 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연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꾸준한 노력을 다짐했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