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문 대통령 비하 스티커 판매 논란
네이버 라인, 문 대통령 비하 스티커 판매 논란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8.2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이 문재인 대통령 비하 메신저용 스티커를 판매했다가 신고를 받고 삭제하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최근 한국과 일본 등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스토어에서 메신저용 스티커 ‘미스터 문의 도장’을 판매했다. 한국에서의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해당 스티커는 문 대통령의 사진을 기괴하게 변형한 그림으로 비하 논란이 불거졌다. 또 그림과 함께 달린 ‘약속? 그게뭐야?’ ‘그 말이 뭐였더라?’ ‘파기!’ ‘반대!’ 등의 일본어 말풍선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번 스티커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위안부 합의 등을 놓고 빚어진 한일 갈등 국면에서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을 담아 제작된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라인은 지난 28일 저녁께 이를 발견한 국내 유저들의 신고에 따라 스티커를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같은 스티커는 라인의 검토 절차를 통과한 것만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라인 측에 대한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는 것.

라인은 '특정 국적 소유자, 인물, 법인, 집단에 대한 비방이나, 폄훼, 공격으로 해석될 수 있는 경우'나 '정치적 이미지나 선거 관련 내용을 포함하는 경우' 등을 금지 사례로 명시하고 있다. 때문에 이 같은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것으로 보이는 이번 문 대통령 비하 스티커가 판매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2.64%를 보유한 자회사다. 주 사업은 메신저 '라인'으로, 일본·대만·태국·한국 등 글로벌 유저가 1억 6400만명에 달한다. 국내에서는 자회사 '라인 플러스'를 통해 사업을 펼치고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