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LCK 서머] 그리핀과 SKT T1 선수들 승리 다짐
[LoL LCK 서머] 그리핀과 SKT T1 선수들 승리 다짐
  • 신태웅 기자
  • 승인 2019.08.2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전에 앞서 오늘 미디어데이 실시 … 치열한 대결 예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그리핀과 SKT T1 감독 및 선수들

31일 펼쳐질 리그오브레던즈(LoL) 국내 리그 ‘2019 우리은행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결승전을 앞두고 27일 미디어데이가 이뤄져다. 이 행사에는 결승전을 치를 그리핀과 SKT T1 감독과 선수들이 참여했다. 

그리핀에서는 김대호 감독과 소드(최성원), 리핸즈(손시우) 선수, SKT T1에서는 김정균 감독과 칸(김동하), 페이커(이상혁) 선수가 각각 참석했다. 각 팀의 감독과 선수들의 각오와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결승전 각오에 대해 그리핀의 김대호 감독은 “SKT가 파죽지세로 올라오는데 긴장감과 설렘이 있다. 스프링 시즌 때도 SKT와 결승이었는데 이번엔 그때보다 더 재밌게 할 각오가 있다”고 말했다. 소드 선수는 “롤드컵도 남아 있어서 이번 경기 좋은 보습 보여주겠다”고 답했다. 리헨즈 선수는 “스프링 시즌 때의 3대0 경과를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SKT T1의 김정균 감독은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준비 잘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페이커 선수는 “서머 시즌 힘들게 진출한 만큼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칸 선수는 “서머 시즌 여우 곡절이 많았지만 저력 있는 팀이란 걸 보여준 것 같다”며 “우승으로 커리어 하나를 추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질의응답은 결승전에 대한 질문으로 이뤄졌다. 이번 결승전 최종 스코어에 대해선 김대호 감독은 3대0 승리를, 김정균 감독은 3대1 승리를 예측했다. 이어 소드 선수는 3대0, 페이커 선수는 3대1 또는 3대2 승리를 바랐다. 

이번 시즌 두 팀 모두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이 확정된 상태이기 때문에 경기 긴장감이 낮다는 질문도 있었다. 이에 김정균 감독은 “롤드컵 진출과 상관없이 커리어가 쌓인다는 점이 큰 동기부여다”라며 “이런 기회가 쉽게 오지 않는 만큼 커리어에 1승 추가하는 것이 시간 지나면 크게 남는 것이라 경기 준비가 소홀할 것이라는 건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답했다.  

페이커 선수는 “이번에 롤드컵 직행이 걸려있진 않지만 결승전은 언제나 소중히 생각하고 있다. 스프링때와 우승하고 싶은 기분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샌드박스 게이밍과 담원 게이밍이 무기력하게 패배한 것에 대해 특별히 준비한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대호 감독은 “1세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1세트 결과와 상관없이 이후 결과에 대한 피드백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피드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지난 스프링 시즌 전략적 픽 이후 3대0 패배한 것에 대해 이것에 대한 부담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통계보다는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사용하는데 거리낌 없다”며 “좋다고 느끼는 픽대로 플레이를 풀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큰 대회 경험 부족으로 인한 아쉬운 성적은 어느 정도 맞는 말이지만 패배의 주요 원인이 될 만큼 큰 비중을 차지하진 않는다”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팬들이 이번 결승전에서 관심 있게 볼만한 요소에 대해선 김정균 감독은 “이번 경기 유미를 어떻게 할지 지켜보는 게 재밌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그리핀의 2등 징크스를 유지해 주고 싶다”고 답했다. 김대호 감독은 “오브젝트 싸움 등 라인전에서 이어지는 싸움이 재밌는 요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우승 공략 질문도 이뤄졌다. 김대호 감독은 “우승하게 된다면 실력을 유지하며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말했다”고 말하며 “개인적으로는 개인 방송에서 자랑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우승 시 개인 방송을 예고했다. 김정균 감독은 “우승 공략은 부담되는 부분이 있어 추후 공개하겠다”고 답했다. 스프링 시즌 우승으로 공략 달성 후 국제 대회 MSI에서 아쉬운 성적을 거둔 것이 부담된다고 덧붙였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