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세 거듭하고 있는 넷마블의 주가 동향은?
약세 거듭하고 있는 넷마블의 주가 동향은?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9.07.16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가에선 보수적 전망 잇달아 ...다양한 라인업 갖춰 하반기 시장 판도변화 아무도 몰라
사진 = 30일 일본에 출시되는 '요괴워치 메달워즈'
사진 = 30일 일본에 출시되는 '요괴워치 메달워즈'

‘BTS 월드’ 출시 이후 넷마블의 주가가 약세를 거듭하고 있다. 다수의 증권업체들도 이 회사의 주가에 대해 모멘텀이 소진됐다는 입장아래 보수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16일 증권가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넷마블의 주가가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지난달 24일 12만 9500원 대를 형성해 온 이 회사 주가는 이달 4일부터 9만원대에 그치고 있다. 향후 전망에 대해서도 상당히 보수적인 의견이 우세한 상황이다. 다만 다양한 작품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는 이 회사의 저력을 단순 주가 동향으로 평가할 순 없다는 목소리도 상존한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15거래일 중 이 회사의 주가는 총 11번 하락세로 마감했다. 기간 중 이 회사가 주가안정 도모 및 주주 가치 제고를 목적으로 2000억원대 자사주 취득을 결정하기도 했으나, 이에 따른 큰 반등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지난달 24일 12만 9500원을 기록했던 이 회사 주가는 이날 9만 17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불과 16거래일 만에 29.18%의 하락세를 나타낸 것. 현재 이 회사의 주가는 기존 52주 최저가(9만 300원)에 근접한 상황이다.

사진 = 최근 3개월간 넷마블 주가 변동
사진 = 최근 3개월간 넷마블 주가 변동

특히 기간 중 플레이위드, 룽투코리아, 액션스퀘어, 미스터블루 등 주요 게임업체들이 큰 폭의 주가 상승을 이끌면서 이 회사의 주가 하락은 더욱 대비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업계에서는 이에대해  당초 흥행 기대감이 높았던 ‘BTS 월드’가 기대에 못미친 성적을 거두는데 그쳤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여기에다 기존 이 회사의 주가를 견인해 온 모멘텀들이 소진되면서 때아니게 쉬어가는 타이밍에 빠져들었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이 회사 주가에 대한 증권시장의 목표주가 역시 낮아지고 있다. 이 회사 주가에 대한 투자의견 시장전망치(컨센서스)를 보면 지난 5월 31일 14만 7267원을 기록했으나 지난달 28일 14만 5333원으로 떨어졌다. 전날에는 14만 3000원으로 가격이 더 낮아졌다.

개별 증권사들의 전망 역시 다소 보수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달 초 한국투자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올 상반기 이 회사의 주가를 지탱해 왔던 것은 기대감이라고 설명하고, 그러나 기대감 요인이었던 넥슨 인수가 잠정 무산되고,  상반기 출시작의 흥행 성과로는 영업이익 개선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또 하반기 출시예정작들도 큰 흥행을 기대할 만한 라인업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넷마블의 주가가 당분간 약세를 거듭하게 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증권가 전문가들은 이 회사의 저력을 무시할 수 없다며 향후 전망에 대해 여전히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이 회사의 신작들이 그렇게 녹록한 작품이 아니라는 점에서  흥행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넷마블은 일단 오는 30일 모바일 게임 ‘요괴워치: 메달워즈’를 일본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 작품은 유명 판권(IP)인 ‘요괴워치’를 활용한 작품으로, 현재 사전예약자 수만도 200만명을 넘어섰다. 원작의 높은 인지도로 인해 일본시장에서 긍정적인 성과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특히 이 회사가 앞서 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가 일본 시장에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또 출시를 앞두고 있는 ‘세븐나이츠2’‘A3: 스틸 얼라이브’ 등 2개 작품은 지난해 지스타에 출품돼 현장 유저들로부터 높은 반향을 일으키기도 한 화제작이다.

업계에서는 이들 작품이 모두 흥행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하반기 이 회사의 실적 개선 및 글로벌 인지도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증권가의 한 전문가는" 신작들이 앞서 히트한 전작들의 존재감으로 다소 빛이 가려진 모습이나, 투자심리라는 게 한 작품이 성공하면 바로 개선되는 특징을 보인다"면서 " 넷마블의 저력을 빼놓고 주가 변동 등의 데이터로만 얘기할 수 없는 것이  넷마블 주가 흐름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도 “흥행 기대감이 높았던 ‘BTS 월드’가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두면서 이 회사의 주가가 흔들리고 있는데, 중장기적으로 볼때 그렇게 주가의 흐름이 나쁘지는 않다고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이에따라 하반기 매출 확대를 위해 신작 발표를 서두르는 한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방탄소년단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개발, 집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