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증시] 게임주 신작 기대감에 급등 잇따라
[주간증시] 게임주 신작 기대감에 급등 잇따라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7.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금리 인하 기대감에 힘입어 증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피뿐만 아니라 코스닥까지 막판 3거래일 연속 오름세로 한주를 마쳤다.

게임주는 조이시티, 룽투코리아 등이 신작 기대감에 힘입어 급등하며 모처럼 두각을 나타냈다. 앞서 급등세를 이어온 플레이위드가 첫 하락세를 기록하는 등 변화의 조짐을 보이기도 했다. 

12일 코스닥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08포인트(0.60%) 상승한 681.17포인트에 마쳤다. 지난 10일부터 3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보였으나 약 13포인트 떨어졌다.

이날 게임주는 14개사 주가가 상승했고 16개사 주가가 하락했다. 거래가 와이디온라인과 파티게임즈 외에도 NHN, 선데이토즈, 게임빌 등이 변동 없이 마쳤다.

룽투코리아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19.81%(1430원) 상승한 86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 회사 주가는 3거래일 연속 강세를 보인 가운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플레이위드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10.90%(5800원) 하락한 4만 7400원에 장을 마감했다. 2주 만에 첫 하락장을 기록하며 막판 힘이 빠지는 모습이 나타났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08포인트(0.29%) 상승한 2086.66포인트에 마쳤다. 코스닥과 마찬가지로 최근 3거래일 강세를 보였으나 전주 대비 24포인트 떨어졌다.

엔씨소프트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1.43%(7000원) 상승한 49만 7500원에 마감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9일부터 4거래일 연속 강세를 기록하며 전주 대비 1만 7500원 올랐다.

넷마블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0.10%(100원) 하락한 9만 6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4거래일 간 등락을 거듭한 가운데 보합세로 한주를 보냈다.

NHN 주가는 전거래일과 변동 없는 6만 6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앞서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다 이날 보합세로 마쳤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