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썸레이, 카카오벤처스 등에서 22억 투자 유치
어썸레이, 카카오벤처스 등에서 22억 투자 유치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7.0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썸레이(대표 김세훈)는 카카오벤처스, 서울대기술지주 등으로부터 22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어썸레이는 시드 라운드에서 7억원을, 프리 시리즈 A 라운드에서는 15억 원을 연이어 투자 유치했다. 첫 라운드는 카카오벤처스, 서울대기술지주가 참여했고, 두 번째 라운드는 기존 두 곳의 투자사와 디캠프,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어썸레이는 초소형 X-선 발생장치를 개발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X-선은 전자를 물체에 충돌시켜 발생된 전자기파를 의미하는데, 이 X-선이 공기 중 미세한 오염물질을 이온화해 빠른 속도로 정화하는 방식이다.

기존 X-선 장치에 들어가는 필라멘트가 아닌, 탄소 신소재인 탄소나노튜브(Carbon Nano Tube, CNT) 섬유를 사용한다. 이를 통해 유해물질인 오존을 발생하지 않으면서 맞춤형 공기 정화가 가능하다.

어썸레이는 연내 국내 지하철 역사에 자체 개발 장치를 공급하고, 내년에는 해외 진출과 함께 대량 생산을 위한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공기 정화뿐 아니라 의료, 보안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 적용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 투자를 이끈 카카오벤처스의 김기준 부사장은 “어썸레이는 나노 소재를 전공한 다섯 명의 서울대학교 박사와 20년 이상 X-선 장비 제조 분야에 매진한 인력으로 구성된 팀”이라면서 “이들의 검증된 기술력과 빠르게 양산용 시제품 제작에 돌입하는 사업 역량을 높게 평가해 후속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