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수 3명 '포트나이트 월드컵' 결승 진출
한국선수 3명 '포트나이트 월드컵' 결승 진출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5.2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픽게임즈코리아(대표 박성철)는 한국 선수 세 명의 ‘포트나이트 월드컵’ 결승 진출이 확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일까지 6주 차 온라인 오픈까지의 성적을 중간 결산한 결과, 솔로 모드 59명 및 듀오 모드 30팀의 결승전 진출이 결정됐다. 한국에서는 박성빈, 강성우, 이종수 선수가 우수한 성적으로 솔로 모드 결승전 티켓을 확보했다.

OP 게이밍 소속의 박성빈(TOP_FaxFox iwnl) 선수는 1주 차 아시아 서버 솔로 모드 1위를 차지하며 결승전 티켓을 확보했다. 3주 차에는 같은 OP 게이밍 소속 강성우(TOP_Banny iwnl) 선수가 아시아 서버 솔로 모드 1위로, 결승전이 펼쳐지는 뉴욕행을 확정했다.

또 메타 게이밍 소속의 이종수(Meta Peterpan) 선수가 5주 차 아시아 서버 솔로 모드 1위를 차지해 뉴욕행이 결정됐다. 세 선수 모두 각 주차 1위 상금 3000달러를 획득했다.

‘포트나이트 월드컵’은 지난 4월부터 10주간의 예선전이 진행되며 7월 26~28일 뉴욕에서 최종 결승전이 개최된다. 예선전에서는 결승전 티켓 외에도 매주 총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9300만 원)의 상금을 두고 경쟁이 펼쳐진다.

결승전에 진출한 선수들은 최소 5만 달러(한화 약 5967만원)를 확보하게 된다. 뉴욕 결승전 솔로 토너먼트 챔피언은 300만 달러(한화 약 35억 7000만원)의 상금을 차지하게 된다.

온라인 예선전과 뉴욕 결승전을 포함해 올 한해 동안 ‘포트나이트’ e스포츠 대회에 걸린 총상금은 1억 달러(한화 약 1193억 원) 규모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